데 헤아

데 헤아를 향한 슈마이켈의 찬사

다비드 데 헤아를 향해, 전설의 골키퍼 피터 슈마이켈이 찬사를 보냈다.

다비드 데 헤아는 2011년 맨유에 합류해 9년을 보냈다. 슈마이켈은 데 헤아가 이곳에서 연출한 수 많은 선방 중 두 장면이 생각난다고 했다.

“의심의 여지가 없는 것은, 그가 맨유에 합류한 후 꾸준히 환상적인 모습을 보여줬다는 것이다”
라고 운을 뗀 슈마이켈은
“그가 이곳에서 보낸 시간에서 절반 가까이 팀 최고의 선수로 선정됐다. 몇몇 선방은 정말 경이로운 장면도 있었다”
라고 했다.

그는
“너무나 많은 장면이 생각나지만 2012년 첼시전 당시 후안 마타의 프리킥 순간이 대단했다. 그 순간이 바로 터닝 포인트였다. 그걸 막는걸 보고 '이 선수는 뭔가 특별하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2018년 안필드에서 마티프의 슈팅을 막는 것을 봤다. 정말 대단했다”
고 했다.
슈마이켈은 데 헤악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 체제에서 스타일에 변화를 주며 적응을 동시에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팀 전체에 말이다.

그는
“솔샤르 감독의 지휘 아래 팀이 진화하고 있다. 데 헤아의 역할도 바뀌고 있다”


“최근 몇 년 동안 상당히 바쁘게 움직였던 골키퍼가 이제 조금은 바쁘지 않은 상황이 됐다. 경기에도 영향이 있을 것이다. 집중력을 유지하는 또 다른 방법이 필요하다”
고 했다.
마지막으로 슈마이켈은
“우리는 실점 대신 득점을 원하고, 이를 통해 승리와 우승을 원한다. 만약 꾸준히 무실점을 한다면 적어도 승점 1점은 버는 것이다”
라며

“물론 득점까지 하면 승점 3점이 더 쉬워진다. 그리고 더욱 멋진 목표를 향해 나갈 수 있을 것이다”
라고 했다. 

모바일에서 만나는 맨유! 지금 다운로드 하세요! 

권장:

  • 오늘의 골 : 캐릭 vs 로마동영상

  • 마시알의 아쉬운 순간!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