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 to go to homepage
필터 목록

약력

다비드 데 헤아에게 2014/15시즌은 전 시즌의 재현과도 같았다 - 5월에 두 개의 '올해의 선수상'을 품에 안았지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그가 골문 사이에서 보여준 놀라운 활약에도 불구하고 단 하나의 우승컵도 들어올리지 못했다.

그렇지만 루이스 판 할이 지휘봉을 잡으면서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손에 넣는 등 전체적인 상황은 한층 나아졌고, 이런 목표를 이루기까지 데 헤아가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이 스페인 출신의 골키퍼는 햄스트링 부상으로 헐 시티와의 폐막전에 결장한 것 외에 모든 경기에 출전했고, 그때는 이미 4위권 진입이 확정되어 있었다. 데 헤아는 리그에서 37경기에 출전하며 10차례 무실점을 기록했고, 한 골을 내준 경기에서라도 맨유 승리의 이유로 찬사를 받곤 했다. 둘 다 맨유의 2-1 승리로 끝난 2014년 10월 열린 에버턴과의 홈 경기와 12월 초 스토크 시티전이 대표적인 예다. 좌절했던 상대 스트라이커들이 표를 던진 것인지 데 헤아는 맨유 선수로는 유일하게 PFA '올해의 프리미어리그 팀'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올드 트라포드를 향한 데 헤아의 여정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아카데미에서 시작됐다. 키 크고 탄탄한 체격에 볼을 발로 다루는 데 자신감이 있었던 그는 아틀레티코 유스에서 빠르게 성장해 클럽 리저브팀에서 첫 프로 시즌을 보냈다. 이후 시즌에서 챔피언스리그 FC 포르투전에 교체출전하며 퍼스트팀 데뷔를 치렀다. 그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유로파 리그에서 우승하며 50년 만에 메이저 유로피언 트로피를 들어올릴 당시 핵심역할을 수행하며 주전 골키퍼로 자리잡았다. 데 헤아의 명성은 라 리가에서 두 번째 풀 시즌을 보내면서 더욱 높아졌고, 2010년 1월부터 새오 나오던 맨유 이적설은 맨유 골키퍼 코치 에릭 스틸이 그를 스카우트 하기 위해 스페인을 방문했을 때 정점을 찍었다. 2010/11 시즌이 끝났을 당시, 데 헤아가 스페인 U-21 대표로서 덴마크에서 열린 UEFA 유러피언 챔피언십에 참가 중이라 이적 협상이 진행되지 않았음에도, 퍼거슨 감독이 그를 반 데 사르 후임자로 점찍었다는 많은 보도가 쏟아져 나왔다. 스페인에서 두 차례의 풀 시즌을 보낸 그는 아직 어린 나이와 상대적으로 부족한 경험에도 불구하고 맨유에 입성했고, 올드 트라포드 데뷔 시즌을 성공적으로 치러냈다. 초반에는 매 플레이마다 많은 비판에 시달리기도 했지만 모든 것을 견뎌낸 그는 잉글랜드 리그에 완벽 적응한 모습을 보여줬다. 지난 1월 안드레스 린데가르트 골키퍼가 트레이닝 중 부상 당한 후, 데 헤아는 스탬포드 브릿지의 3-3 극적인 무승부부터 시즌이 끝날 때까지 맨유 골대를 지켰다. 특히 첼시전에서 결승골이 될 뻔한 후안 마타의 프리킥을 선방해 낸 장면은 맨유의 골키퍼라는 믿음을 더 증폭시켜줬다. 비록 그의 노력을 보상해 줄 트로피 하나 없이 시즌을 끝내긴 했지만 그의 첫 시즌은 반 데 사르 은퇴 이 후 걱정에 휩쌓였던 팬들에게 확신을 심어줬을 것이다. 스페인 대표팀의 부름을 받은 그는 올림픽 대표팀의 캡틴으로 이름을 올려 맨유의 프리시즌 투어에는 참가하지 못했다. 데 헤아는 두 번째 시즌 걸출한 활약을 펼치며 영광스러운 PFA 올해의 팀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팬들의 투표로 선정되는 맷 버스비 올해의 선수상에서 3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스페인 대표팀에서 유럽 21세 이하 대회 정상에 오른 뒤 올드 트라포드로 돌아온 데 헤아는 팀에는 어려움이 많았지만 개인적인 경기력만큼은 높은 수준으로 유지한 2013/14시즌을 시작했다. 그는 토트넘 홋스퍼전에서 클럽 100경기 출장을 기록했고 모든 대회에서 총 20경기를 무실점으로 마쳤다. 그리고 꾸준한 활약을 인정받아 맨유 '올해의 선수상'과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상'을 모두 품에 안았다. 그리고 그것만으로는 2013/14시즌의 활약에 대한 보상으로 충분치 않았는지 월드컵 본선을 앞둔 대표팀의 부름도 받았다. 본선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치른 엘살바도르전에서는 경기 막판 이케르 카시야스와 교체되며 스페인의 2-0 승리를 돕는 것으로 성인 대표팀 데뷔전을 치르기도 했다. 훈련 중 부상을 당해 브라질에서 열린 본선 3경기에는 출전하지 못했지만 조만간 그를 월드컵과 유러피안 챔피언십 무대에서 보게 될 것이다.

축소 About 다비드 데 헤아
  • 포지션

    골키퍼

  • 국가

    스페인

  • 생년월일

  • 입단

  • 유나이티드 데뷔전

    맨시티전(중립)

현재 세계 최고의 골키퍼가 누구인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나는 최고가 되고 싶다.

최신

데 헤아

데 헤아에게 보내는 에레라의 응원 Article

에레라는 데 헤아에게 스페인의 월드컵 씁쓸한 퇴장에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마르코스 로호

월드컵 16강에 진출한 맨유 선수들 Article

11명의 맨유 선수들이 러시아 월드컵 16강에 진출했다. 경기 스케줄을 알아보았다.

판 데르 사르

데 헤아를 향한 판 데르 사르의 조언 Article

판 데르 사르는 데 헤아가 세계 최고의 키퍼라 언급했으며 더 잘할 수 있다는 조언을 더했다.

네마냐 마티치

맨유 선수들이 나서는 월드컵 경기는? Article

맨유 선수들의 월드컵 일정을 알고 싶으시다면, 여기서 확인하세요.

영국의 래시포드

러시아 월드컵에 나서는 맨유 선수들  Article

월드컵이 가까워온다. 러시아 월드컵으로 가는 맨유 선수들을 만나보자.

데 헤아

데 헤아의 월드컵 목표 Article

데 헤아는 스페인 팀의 국가대표로 앞으로의 월드컵 일정이 기대된다 전했다.

데 헤아

데 헤아, 골든 글러브 확정 Article

다비드 데 헤아가 웨스트 햄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무실점 경기를 펼치며 프리미어리그 골든 글러브 수상을 확정했다.

데 헤아

데 헤아, '브라이튼 경계해야' Article

다비드 데 헤아가 브라이튼과의 경기를 앞두고 경계심을 표했다. 전반기 맞대결에서 맨유가 승리했지만 브라이튼은 올 시즌 홈에서 강한 모습을 보였다.

데 헤아

AWARDS 2018 : 데 헤아, 올해의 선수 선정 Article

다베드 데 헤아가 매트 버스비 경 올해의 선수로 선정되었다. 5년간 4회 수상의 영광을 누리게 됐다.

데 헤아,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 Article

선수들이 뽑은 2017/2018 시즌 최고의 선수. 다비드 데 헤아가 영광을 차지했다.

맨유 득점에 기뻐하는 데 헤아

이번이 내 최고의 시즌 Article

데 헤아가 현 시즌이 7년 간의 맨유 생활 중 최고였다는 언급을 더했다.

올드 트래포드의 데 헤아

'후보가 된 것에 자랑스럽다' Article

PFA 올해의 선수 후보로 데 헤아가 이름을 올렸다.

데 헤아

데 헤아의 퀘스트 Article

데 헤아는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가장 많은 클린 시트를 기록했으며 골든 글러브를 향한 도전을 시작했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