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 to go to homepage

주제
무리뉴

  • 경기
    120
  • 74
  • 트로피 수
    3
주제 무리뉴 Quote 경기 전 기자회견에 나서는 순간 나의 경기는 시작된다.

약력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번 여행을 오게 된 감독은 조세 무리뉴이다.

학교 축구 선생님으로 시작하여,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감독이 된 사람이 여리 있다. 무리뉴는 4개의 다른 국가에서 리그 우승을 차지했고, 최고의 상은 거의 다 받았다고 볼 수 있다. 두 개의 다른 리그에서 UEFA 챔피언스 리그 우승을 하기도 했다. 그리고 이제, 그의 놀라운 이야기의 다음 페이지를 장식하러, 여기 꿈의 극장에 도착한 무리뉴이다. 포르투갈 골키퍼의 아들로 태어나, 무리뉴의 피에는 축구가 이미 배어있었다. 아버지를 따라 프로 경기에 나서긴 했지만, 처음부터 그의 길은 후학 양성이었다. 스포츠 과학을 대학에서 공부하고, 후에는 학교에서 가르치며, 유스 팀 코치로서의 역할을 하며 지냈다. 그러던 중 1992년 바비 롭슨의 통역가로 활동하게 되고, 이를 기회로 그의 인생이 바뀌게 된다. 이전 영국의 감독이 1996년 바르셀로나로 옮기면서 말이다. 롭슨은 카탈란 클럽에서 1년을 남겨둔 상황이었지만, 백룸 스탭의 한 멤버인 무리뉴는 캄프 누에 머무르며, 루이스 판 할의 밑에서 열심히 일했다. 판 할은 당시 무리뉴에게 A와 B팀 매니징 역할을 주었다. 바르셀로나의 전설인 사비는 당시 손꼽히는 인물이었으며, 무리뉴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 전했다. "바르셀로나에 있는 3년동안 아주 훌륭했습니다. 무리뉴는 통역하였습니다. 그는 그 다음엔 어시스턴트 코치를 했죠. 바르셀로나의 철학을 아주 잘 이해하고 있었거든요. 그는 선수들에게 존경받는 사람이었습니다. 그가 축구 선수 생활 자체가 아닌 축구의 새로운 길을 썼다는 것에 전 매우 놀랐습니다. 더 방어적이기도 했고요. 그느 우리와 같지 않았습니다." 축구계에서 그의 명성이 자자해질 즈음, 무리뉴는 자신의 고향으로 돌아가 포르투갈 팀인 베니카를 2000년 9월에 맡게된다. 짧은 감독직이었고, 그의 다음 직업은 Uniao de Leiria의 감독직이었다. FC 포르투는 그 다음이었고, 하늘에서 만들어준 기회였다. 가장 중요한 것은 트로피 보관함을 새로 만들어야 할 정도로 많은 트로피를 거두었다는 것이다. 2004년 챔피언스 리그에 이어, UEFA컵까지 연속으로 자신이 속한 팀에 많은 상을 안겨주었다. 무리뉴를 영국인들에게 소개하는 계기가 되었으며, 맨유를 이기는 경기도 치뤄 강력히 인식되었다. 포르투갈 팀을 챔피언스 리그까지 이끄는 것은 예견되지 않은 일이 아니었고, 무리뉴는 그 해 여름, 첼시로 합류했다. 첼시의 오너가 그를 무슨 일이 있어도 데려올 수 있도록 한 것이었다. 기자회견이 되어서야 새로운 감독이 무리뉴라는 것이 밝혀졌다. 'Special One'이라는 이름표를 달고 온 무리뉴는 다음과 같이 이야기했다. "갑자기 나타난 제가 아닙니다. 제가 말하는 것은 다 진실입니다. 저는 유럽에서 챔피언입니다. 제 생각엔 전 특별한 사람입니다." 무리뉴의 명성은 그가 말한대로 계속되었고, 그의 말에 따라,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그리고 두 번의 리그 컵과 2007년 FA컵도 우승했다. 이 모든 성공은 그가 첼시에 오고부터 시작된 것이었다. 그는 첼시의 일부였다. 무리뉴의 다음 직업은 인터 밀란에 있었다. 이번에도 다시한번 베일에 가린 채로 감독직을 옮겼다. 그는 3주만에 이탈리아어를 마스터하며, 팀을 지도하겠다는 강한 열망을 내비쳤다. 그의 자신감있는 시작으로 세리에 A 우승, 코파 이탈리아, 수퍼코파 이탈리아나, 2010년 챔피언스리그까지 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즐라탄에게도 영감을 주기도 했다: "무리뉴는 군대의 리더 스타일입니다. 하지만 선수들을 잘 돌봐주시기도 하시죠. 그는 항상 우리에게 문자를 보내세요. 어떻게 생활하고 있는지에 대해서요. 무리뉴는 제가 정말 본 받고 싶은 사람입니다." 2010년, 무리뉴는 레알 마드리드에 합류하게 된다. 바르셀로나를 장악하는 시기를 얻게 되는 것이었다. 가장 압박감이 심했던 경기에도 불구하고, 레알 마드리드는 무리뉴가 맡았던 시기 가장 큰 팀으로 성장했다. 조세 무리뉴는 침착하게 대처했고 또 다른 어록을 남겼다. "더 압박이 심할수록, 더 강해지는 저입니다. 포르투갈에서 우린 아주 큰 배였습니다. 폭풍우에 더 강해졌죠. 운이 좋은 경우이지만, 저는 항상 큰 배를 탔습니다. FC 포르투도 포르투갈에서 매우 큰 배입니다. 첼시도 영국에서 그렇고, 인터밀란도 이탈리아에서 가장 크죠. 이제 레알 마드리드입니다. 행성에서 가장 큰 팀으로 만들어봅시다." 레알 마드리드는 2010/11 시즌 라 리가에서 2위로 마무리 했으며, 2011/12 시즌에서는 우승을 차지했다. 100점의 승점과 121번의 리그 득점을 기록했다. 그 중 46개는 호날두의 것이었다. 무리뉴의 레알 마드리드는 바르셀로나를 꺾고, 세 시즌 중 두 번을 라 리가에서 우위를 차지했다. 그는 Copa del Rey와 스페인의 슈퍼 컵 우승을 차지했다. 하지만 챔피언스 리그는 준결승에 그치고 말았다. 무리뉴는 2013년 첼시로 복귀했다. 이번에는 그 스스로 'Happy One'이라 칭하며 감독직을 수락했다. 그의 두번째 첼시에서 는 2014/15시즌 승점 8점으로 우승을 차지했고 캐피털 원 컵에서도 우승했다. 우승을 차지하기 위한 어려운 시작이었지만, 16번의 프리미어 리그 경기를 치러 4번의 승리를 거두었다. 무리뉴의 두번째 첼시는 2015년 12월에 끝났다. 그리고 이제 조세 무리뉴는 우승에 대한 열망을 가득 품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감독으로 부임했다. 클럽에서 영화같은 역사를 쓰길 바라며, 최고의 팀으로 성장할 수 있길 바란다.

축소 About 주제 무리뉴
  • 포지션

    감독

  • 국가

    포르투갈

  • 생년월일

  • 입단

  • 첫 경기

    레스터시티전(중립)

경기 전 기자회견에 나서는 순간 나의 경기는 시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