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노 페르난데스

2019/20 올해의 골 투표 개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2019/20시즌 최고의 골 투표가 시작됐다.

팬들은 가장 최근 시즌에서 가장 좋아하는 골을 선택할 수 있다. 공식 앱이나 ManUtd.com을 통해 맷 버스비 올해의 선수상에 투표할 수도 있다.

어떤 골이 마음을 흔들었나?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의 맨유는 2013년 알렉스 퍼거슨 경의 은퇴 이후 가장 많은 활약을 펼친 시즌을 기록했다. 골 잔치가 벌어진 범퍼 시즌이었다.

우리는 알렉스 경의 고별 시즌에 기록한 득점에 불과 2골 뒤진 무려 112골을 기록했고, 2010/11시즌 이후 처음으로 맨유 공격수 앙토니 마시알(23)과 마커스 래쉬포드(22)가 20골을 돌파했다. 12개월 만에 17골을 터뜨린 메이슨 그린우드의 등장도 있었다. 어떤 맨유 10대 선수도 브래드포드에서 태어난 신동만큼 한 시즌에 많은 골을 넣은 적이 없다.

골이 넘쳐났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10개의 최종 후보 목록으로 줄여야만 했다. 아래 후보군을 읽어보시고, 지금 바로 투표 하세요!

 

올해의 골 후보를 소개합니다!동영상

다니엘 제임스 대 사우샘프턴(어웨이, 프리미어리그)
 
웨일즈 윙어 제임스는 맨유 데뷔 한 달 동안 세 번째 골을 넣었다. 그 중 최고의 골이다. 스콧 맥토미니로부터 공을 받은 제임스는 왼쪽에서 커트인한 뒤 막을 수 없는 드라이브 슈팅으로 세인츠 골 네트의 상단을 흔들었다.
 
스콧 맥토미니 대 아스널 (홈, 프리미어리그)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비에 젖은 월요일 밤 경기에서 아스널 박스 가장자리에 있던 스콧에게 공이 떨어졌을 때, 득점 기회가 사라진 것처럼 보였다. 맨유는 맹렬한 반격에 나섰지만, 다니엘 제임스의 크로스가 마커스 래쉬포드를 지나쳤다. 하지만, 스콧이 공을 다시 받았고, 득점에 성공했다. 아스널 골키퍼 베른드 레노는 무기력하고 움직이지 않는 방관자로 남게 되었다.
 
마커스 래쉬포드 대 첼시(어웨이, 카라바오컵)
 
뭐, 할 말이 있나? 만약 여러분이 이 골을 기억하지 못한다면, 지금 하고 있는 것을 멈추고 즉시 우리의 앱이나 유튜브 채널에서 찾아보라. 이번 카라바오컵 대결에서 프랭크 램파드와 올레 군나르 솔샤르 팀이 1-1로 팽팽하게 맞선 가운데 맨유는 골문으로부터 약 35야드 떨어진 곳에서 프리킥을 얻어냈다. 뒤이어 나온 골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나 그 어떤 위대한 프리키커를 자랑스럽게 만들었을 것이다: 윌리 카바예로를 향해 우레와 같은 슛을 날리며 무자비하게 위쪽 구석으로 강타했다. 어느 시즌에서 나왔어도 올해의 득점상을 받을 만한 걸출한 명장면이다.
 
맥과이어 v 트랜미어(어웨이, FA컵)

 
맨유 계정을 만들려면 제대로 하는 게 좋을 것이다. 진흙탕 같은 경기장에서 전진해 20야드 밖에서 골문 맨 위 구석으로 슈팅을 밀어넣을 수 있는 센터백은 많지 않다. 우리는 있다. 인사해, 해리 맥과이어.
 
앙토니 마시알 대 왓포드(홈, 프리미어리그)
 
다른 어떤 선수도 앙토니의 3골을 후보에서 밀어낼 수 없다. 그의 골 중 첫 번째 후보는 거의 틀림없이 그의 최고 골이다.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스루패스를 받아 달려든 마시알은 벤 포스터와 수많은 호네츠 수비수들이 둘러쌓이면서 기회를 놓친 것처럼 보였다. 화려한 발재간으로 기회를 만들었다. 잠시 후 뻔뻔한 칩샷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앙토니 마시알 대 맨체스터 시티(홈, 프리미어리그)
 
마시알이 또 다른 골도 최종 후보 명단에 올랐다. 골의 독창성이 브루노 페르난데스로부터 나온 것이다. 날카로운 프리킥 맨체스터 시티를 놀라게 했다. 맨시티백라인을 넘어온 페르난데스의 패스가 마시알에게 떨어지자 발리슛으로 마무리했다.1-0 유나이티드. 솔샤르의 감독의 맨유는 2019/20시즌 세 번째 더비 성공을 향해 가고 있었다.
 
오디온 이갈로 대 LASK(어웨이, 유로파리그)
 

맨유 역사상 첫 무관중 공식 경기에서 나온 골은 영원히 기억에 남을 것이다. 오디온 이갈로는 골이 기억될 이유를 제공했다.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패스를 받은 이갈로는 LASK 진영의 가장자리에서의 날렵한 볼-저글링으로 슈팅 기회를 만들었다. 뒤를 이은 왼발 발리슛은 웅장하게 크로스바를 때리고 들어갔다. '빈' 구장에서도 더그아웃에서 뿜어져 나오는 백룸 스태프와 경영진의 감탄사를 들을 수 있었다.

앙토니 마시알(3) vs 셰필드 유나이티드(홈, 프리미어리그)
 

마시알의 맨유 입단 후 첫 해트트릭을 완성한 골. 그의 스타일대로 했다. 결승전에서 앙투토니가 침착한 골을 넣었고, 빌드업 과정이 좋았다. 폴 포그바의 영광스러운 플레이와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환상적인 플레이가 공간을 만들었다. 마커스 래시포드가 마시알에게 공을 밀어 넣줬고, 골이 나왔다.
브루노 페르난데스 대 브라이튼(어웨이, 프리미어리그)

훌륭한 팀 플레이가 만든 골. 1월 스포르팅 리스본에서 도착한 이후 많은 훌륭한 팀 플레이를 가속시킨 페르난데스가 이번에는 마무리를 지었다. 이 골에는 아주 많은 훌륭한 요소가 있었다. 네마냐 마티치의 발리슛 패스와 메이슨 그린우드의 정확한 칩 크로스로 브루노가 골을 마무리했다. 뉴캐슬을 상대로 득점했던 에릭 칸토나 스타일의 마무리였다. 맨유의 전통이자 전매특허인 역습 골이었다.  

메이슨 그린우드(2) v 본머스(홈, 프리미어리그)

어떤 발이 메이슨 그린우드의 가장 강한 발인지 구별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는 많은 증거가 있다. 골문을 벗어나 각도가 좁아진 18세의 그린우드는 본머스와의 경기에서 두 번째 골을 성공시키며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골대를 가로질렀다. 그의 마무리는 쉬워보이지만 연구자들이 보기엔 매우 독특한 재능이다.

다음 시즌에 대비하라! 2020/21 홈 앤 어웨이 유니폼은 현재 유나이티드 다이렉트에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
 

권장:

관련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