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팬

이적시장 가십과 이야기들

이번 여름 이적 시장이 열렸다. 이미 루머 공장이 가동된 가운데 맨유와 다른 최고 클럽들 간의 새로운 이적 소식에 대해 매일 나오고 있다.

이적 시장이 끝날 때 즈음이면 항상 있는 일이다. 하지만 2019년, 가십은 산업의 일부이기도 하다. 팬들에게 긍정적 또는 부정적인 사실을 만나보자.

여기, 질문에 대한 우리의 논쟁을 모아보았다...

가십을 둘러싼 이야기

클럽 리포터 아담 마샬..

“이적은 항상 흥미로운 이야기 거리죠.”

“매일, 24시간 스포츠 채널과 롤링 미디어를 주시하고 있습니다. Ceefax와 Teletext도 뒤져보죠. 여러 소식을 찾아보기 위해서요. 주요 축구 페이지도 살펴봅니다. 짧은 스니펫이라도요. 항상 가십의 본질을 즐기고 있습니다. 모든 포지션의 선수들과 연결이 되어있고 팬들도 그렇고요.”

“몇 가지를 따라가봤습니다. 제 역할의 주요 파트였어요. 특히 호날두의 이적 소식이 기억나는데오 2003년 여름이었죠. 프랑스, 스페인, 브라질의 로컬 신문에서 매일 업데이트가 되었습니다. 웹을 통해서 말이죠. 궁극적으로 바르셀로나로 갔을 때는 아쉬웠습니다.”

“이제 문제는 루머가 아무것도 아닌 것에서 시작된다는 겁니다. 수많은 리포트들도요. 솔샤르도 인정했습니다. 어떤 이름도 듣지 못했다는 것을 말이죠.”

“하지만 모든 팬들이 다른 것보다 믿을만한 가치가 있는 몇몇 소스에 감사할 겁니다. 시간이 지나면 더 증거가 굳어지는 거고요. 진지하게 배우게 되죠. 매일매일의 히트에 낚이거나요. 아쉬운 점은 시간이 더 지나야 한다는 겁니다.”

“헷갈릴 수 있는 노이즈가 많습니다. 어떤 것도 확정되지 않았는데 말이죠. 공식 웹사이트나 앱을 통해 확정된 정보를 만나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러기엔 시간이 걸리죠. 꼬이고 꼬인 이야기들을 즐기는 수밖에요.”

추측의 결말

클럽 리포터 마크 프로젯..

“인터넷은 완벽히 지난 10년간의 축구 역사를 담고 있습니다. 기본적인 분석 도구에 감사하며, 미디어 아울렛은 정확히 방문자가 어떤 유형의 이야기를 읽고싶어하는지 알고 잇죠. 실수 없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항상 리스트의 선두입니다. 그리고 어떤 것도 맨유와 관련된 이적 루머보다 독자를 흥분시키는 것은 없죠.”

“추측이 난무하는 이유입니다. 이번 여름 내내요.”

“진지하게 선수들의 계약에 대해 중요하게 생각하고 손가락과 발가락이 보이지 않게 촌각을 다투어야 합니다. 충분히 증명도 되어야 하니 추측이 많아지겠죠. 이번 여름 한 번 해보세요...”

“한 웹사이트가 증거없는 소식을 전하게 되면, 이것이 더 큰 파장을 경쟁자들 사이에서 불러오게 됩니다. '이야기'가 팩트로 둔갑하는거죠. 사람을 거칠수록 전달되는 내용이 달라지는 겁니다.”

“진실을 전하는 몇몇 기자들이 있기 때문이 이런 것이 부끄러운 겁니다. 연락책에 감사할 따름입니다. 성실한 프로들이 2019년에는 희박화 된 온라인입니다. 수많은 라이벌들이 진실보다 더 관심을 갖게 되겠죠.”

“문제는 헷갈리게하는 것입니다. 한 명의 팬으로서, 제 스스로 그것의 죄성을 알고 있고, 트위터에서 퍼나르는 이야기들을 알고 있습니다. 그에 대해 사람들이 말하는 것도 알고 있고요. 규제가 필요합니다. 습관을 막을 수 있는 규제요.”

“저는 이제 가십 칼럼을 무시하고 팩트에만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클럽 전언에만 집중하기로요. 덜 흥미로운 접근법이지만, 많은 팬들이 이적 시장에서 휘둘리는 것이 즐겁겠지만, 저는 더이상 아닙니다. 제 조언이요? 차분히 공식 소식을 기다리는 겁니다.”

본 기사의 의견은 기자 개인의 의견으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관점을 반영하지 않았습니다.

관련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