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런 플래처

플래처가 말하는 유소년 발전

대런 플래처가 어린 선수들이 퍼스트 팀 축구에서 어떻게 발전할 수 있을지에 대한 생각을 펼쳐놓았다. 임대를 통한 교육의 강화 또는 최고로부터 배우는 훈련, 그 외의 어떤 기회가 있는지 상세히 살펴보았다.

플래처는 2002/03 시즌 말미에 시니어팀 데뷔를 하며 좋은 활약을 했던 선수였다. 그는 기회를 잡았고, 그 다음 시즌 35번의 출전을 하며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 

플래처는 전혀 뒤를 돌아보지 않았고, 13번의 시즌동안 342번의 경기에 출전했다. 그리고 2015년 새로운 곳으로 이적했다. 퍼스트 팀에서의 그의 루트가 이랬던 반면, 그는 임대 시스템이 어린 선수들에게 도움이 될 거라는 것을 받아들였다. 이전 맨유의 동료들 몇몇도 그랬다. 

아카데미 졸업자들은 임대 또는 올드 트래포드에 잔류하는 것으로 솔샤르 감독의 두 번째 파트에 대해 논했다. 감독이 타히스 총, 제임스 가너, 앙헬 고메즈, 메이슨 그린우드 같은 선수들을 결정하는 것은 큰 결정이었던 것이다.

지난주 클럽의 시상식에서 플래처는 두 가지 옵션에 대한 자신의 경험담을 언급했다.

“제가 한 것은 아니지만 맨유의 많은 선수들이 경험했습니다. 어린 선수들이 임대에 있다가 돌아오면 남자가 되어 오더군요. 정말 어릴 때 가는 겁니다. 존 오셔나 조니 에반스 같은 선수들이요. 이들은 남자가 되어 돌아왔습니다. 준비가 되어서 말이죠.”

“환상적인 기회라 생각합니다. 중요한 기회이고요. 하지만 딱 맞는 클럽에 간겁니다. 동시에 맨유는 다릅니다. 때론 맨유에서 퍼스트 팀을 준비할 수 있지만, 항상 그 것이 방법은 아니죠. 두 가지 방향이 있는 겁니다.”

“일정 나이가 되면, 19이나 20세에요, 퍼스트 팀 경험을 찾기 시작합니다. 준비될거라 생각하고, 더 나은 선수가 될 겁니다.”

맨유에서 중요한 시기를 보내고 있으며 솔샤르 감독은 다른 세대를 위해 보여주어야 한다. 감독은 이미 세 명의 아카데미 졸업자들에게 퍼스트 팀 기회를 주었고, 시즌 마지막 경기에 6명의 선수를 투입시켯다. 

플래처는 시니어 팀에서 깔끔한 루트를 느꼈다며 최고의 영 플레이어들이 맨유로 합류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클럽의 역사 일부임에도 버스비 베이브스로 돌아가고 이후 알렉스도 그랬습니다. 저희를 데려오셨어요. 맨유는 가장 큰 클럽입니다. 하지만 제가 합류한 이유는 기회라 생각합니다.”

“솔샤르 감독은 영 플레이어를 데러오는 것이 기회입니다. 어린 선수들에게 보내는 멧지라 생각하고요. 재능있는 선수들을 모으기 위함입니다. 맨유는 이후 퍼스트 팀에 대한 기회를 주었습니다. 그게 더 많은 선수들을 이끌 수 있을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