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오셔

존 오셔, 은퇴 발표

존 오셔가 38번째 생일에 프로 축구 선수 은퇴를 선언했다.

전 아일랜드 국가대표이자 레딩 팀에 속한 존 오셔는 올드 트래포드에서 1월에 FA컵 참여를 위해 온 적이 있었다. 

레딩은 일요일 버밍엄 시티와의 홈 경기로 시즌을 마무리하게 된다.

오셔는 다재다능한 수비수로 맨유 모든 포지션에 임했던 선수로 2007년 2월 토트넘에서 승리하며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반 데 사르가 부상을 당했을 때 말이다. 그는 비상 상황에서 스트라이커로 임하기도 했으며 그의 미래 클럽이었던 레딩과의 경기에서도 뛴 적이 있었다. 전반적으로 그는 프리미어리그 5번의 우승을 기록했다. 

FA컵, 두 번의 리그 컵, 네 번의 커뮤니티 실드에 2008년 우승을 차지했으며, 챔피언스리그와 월드컵에서도 활약을 펼쳤다. 

알렉스 퍼거슨 경의 지도 하에 열심히 임했던 그는 이전 맨유의 스키퍼였던 스티브 브루스와 함께 했으며, 2011년 선덜랜드에 임했다. 그리고 빛의 스타디움에서 일곱 번의 시즌을 보내고, 작년에 레딩으로 이적했다.

오셔는 맨유 팬들에게 마법같은 순간을 선사한 선수로 기록될 것이다. 뉴캐슬과의 경기에 풀백으로 임했을 때, 엄청난 경기력을 보여준 그는 'When Johnny goes marching down the wing'라는 노래로 팬들의 입에 오르내렸으며 2007년 안필드에서 후반 극적인 승리자로 잊혀지지 않게 될 것이다. 득점은 또 한 번의 우승을 위한 득점도 핵심이었다.

2005년 아스널에서 라이벌과의 경기에 4-2의 승리를 기록했을 때도 득점을 기록했으며, 4년 후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홈 경기에서도 득점을 기록했다. 2003년 올드 트래포드에서는 레알 마드리드와의 경기를 잘 해내기도 했다.

클럽의 모든 이들이 존 오셔의 은퇴를 진심으로 축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