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 to go to homepage
로멜루 루카쿠

루카쿠-존스-래시포드 팀 합류한다

무리뉴 감독은 미국 투어 이후 맨체스터 훈련에 합류할 선수들이 네 명 더 있을 거라 전했다.

로멜루 루카쿠, 마커스 래시포드, 필 존스, 빅토르 린델로프가 동료로 연결될 예정이다. 투어 2-18을 마무리하고 맨체스터로 곧장 돌아온 팀으로 합류하게 된다. 

네 명의 선수는 월드컵 마지막 라운드에 관계되어 있었다. 각자 벨기에, 영국, 스웨덴 팀에서 임했으며, 루카쿠와 래시포드, 존스는 마지막 토너먼트까지 올랐다. 

선수들은 사실상 각자의 휴식 기간을 단축했으며 일요일 마지막 프리시즌 경기인 바이에른 뮌헨과의 경기에서 만날 수 있을 거승로 보이며, 몇몇 퍼스트 팀 선수들이 이미 미국 투어에서 부재중이었다.

레알과의 경기 이후 감독의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언급되었다. “제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습니다. 하지만 더 노력해야죠. 며칠 후 뮌헨과의 경기를 치르게 되며 10일 후 우린 프리미어리그를 시작하게 됩니다.”

“우린 린델로프와 이틀 전에 훈련을 시작했습니다. 래시포드도요. 존스와 루카쿠도 마찬가지일 겁니다. 휴가를 보내고 팀에 좀 더 빨리 와서 기용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우린 환상적이었습니다. 대부분의 선수들이 말이죠. 우린 프리미어리그에 모든 것을 쏟아부어야 합니다.”

무리뉴 감독은 복귀하는 선수들이 레스터 시티전 준비에 통합적인 역할을 해낼 거라 전했다. 

“선수들에게 말하기도 했습니다. 제 선수들 중 몇몇이 놀라운 조건에 있어요. 알렉시스 산체스도 신선하고요. 네 경기 모두 90분을 뛰었어요.”

“그는 컨티션이 괜찮아요. 그래서 긍정적으로 보고 있고요. 린델로프, 루카쿠, 래시포드, 존스도 우리에게 중요한 선수이니만큼 기다리고 있습니다.”

“준비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복귀할 거고, 문제가 있을 때, 우릴 도울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프리미어리그에서의 첫 3주에 필요한 건 스피릿입니다. 레스터, 브라이튼 토트넘과의 경기죠. 열심히 훈련할 거고, 준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