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 to go to homepage
포그바

무리뉴 감독, '주장' 포그바를 말하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우승컵을 품에 안은 포그바가 맨유의 첫 경기, 레스터 시티의와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서 주장 완장을 찼다.

포그바는 약 1개월 전 프랑스 대표팀의 일원으로 러시아 월드컵에서 승리를 거뒀다. 크로아티아와의  결승에서 4-2 승리를 거두었고 포그바는 득점포를 가동했다.

포그바는 이후 휴가를 가졌고 개막전 나흘 전에 팀에 복귀했다. 그리고 레스터전에는 선발로 나섰고 주장을 맡았다.
프레드
프레드
“지난 시즌 포그바가 몇 차례 주장을 한 적이 있다. 발렌시아가 주장이지만 이곳에 없다. 포그바는 하나의 좋은 선택지다. 세 번째 시즌을 맞이했다. 하지만 그전에 유소년팀을 거쳤고 이 팀을 잘 안다. 문화와 전통을 알고 있다. 어린 선수들에게도 좋은 표본이 될 것이다”
포그바는 중원에서 새로운 자원인 프레드와도 호흡을 맞추었다. 올 여름 샤흐타르 도네츠크에서 이적했다. 더불어 젊은 페레이라와도 말이다. 맨유의 새 시즌에 함께 출격했다. 루카쿠 그리고 애슐리 영이 추후 그라운드에 올랐다.

무리뉴 감독은
“모두가 경기를 원하지만 뛰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어떤 선수는 명확히 뛸 수 없는 경우도 있다. 마티치는 병원으로 가있고, 수술을 받았다 린가드는 컨디션이 안좋다. 포그바는 그런 상황에 '내가 뛰겠다'고 했다. 루카쿠는 선발을 나서지 못하겠다고 했고 벤치에 있었다. 우리에게 필요한 부분이다. 하지만 우리에게 없기도 하고, 또 우리에게 있는 부분이다. 완벽한 팀을 원하고, 모두가 경쟁한다. 하지만 모두가 좋은 정신으로 그라운드에 나선다. 90분이 아니더라도 최선을 다 하는 선수들이다”
린가드
린가드
한편 레스터는 해리 맥과이어가 수비의 심장으로 나섰다. 제이미 바디가 새로운 계약을 맺었지만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조니 에반스는 교체 명단에 있었다.
슈마이켈
슈마이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