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론 완-비사카

2019년 여름이적시장 현황

이번 여름 이적 시장은 오픈되었고, 맨유는 미디어 안에서 여러 선수들과 연결되어 있는 상황이다.

이번 가이드는 솔샤르 감독의 2019/20 시즌을 앞둔 스쿼드 재정비에 맞추어 확정된 이적 시장 상황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웨일즈의 국가대표 다니엘 제임스는 이번 여름 맨유로 합류하게 된 첫 선수였다. 스완지시티와의 계약 만료 후 맨유로 이적하였다. 

그는 5년 계약에 연장 옵션 계약으로 체결하였다. 프리 시즌 투어 스쿼드에 포함될 것으로 보이며, 데뷔 경기가 7월 13일 퍼스 글로리와의 경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보다 상세한 사항과 친선 경기에 대한 사항은 manutd.com/tour에서 만나볼 수 있다.

다니엘 제임스
다니엘 제임스

다니엘 제임스 이후 영입된 선수는 아론 완-비사카로 6월 29일 토요일에 그의 이적은 완료되었다. 

크리스탈 팰리스에서 이적해 온 그는 다니엘 제임스와 동일한 내용의 계약을 체결했다. 

선수들의 이동에 관련해서는 15명의 선수들이 방출 리스트에 올랐다. 

퍼스트 팀원으로는 안데르 에레라와 안토니오 발렌시아가 포함되어 있었으며, 시즌이 마무리되기 전에 확정되었다. 발렌시아는 에콰도르로 복귀한 이후 LDU 퀴토에 합류하였다.

매티 윌녹은 이적이 공지된 첫 선수이며, 질링엄으로 이적하게 되어다. 리건 풀은 MK 돈스와의 계약을 맺었다.

리건 풀
리건 풀
이번 여름 클럽을 떠나는 모든 선수들에게 행운이 있길 바라며, 다니엘의 올드 트래포드 입성을 환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