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리버풀전 선수단 부상 소식

리버풀과의 세 명의 부상 선수가 발생했다. 안더르 에레라, 후안 마타 그리고 제시 린가드가 부상으로 전반 그라운드를 내려왔다. 이들은 주중 크리스탈 팰리스 원정에 나서지 못할 전망이다.

맨유는 2015년 1월 뉴캐슬전 이후 처음으로 한 경기에서 세 장의 교체카드를 모두 전반에 썼다.

에레라는 20분 햄스트링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내려왔다. 안드레아스 페레이라로 교체되었다.
에레라
에레라
5분 후에는 후안 마타가 제임스 밀너와의 경합에서 부상을 당했다. 마타는 모하메드 살라의 득점 기회를 수 차례 막으며 빛나는 활약을 펼쳤지만 린가드로 교체되었다.

하지만 15부난에 린가드 역시 햄스트링 부상으로 내려왔다. 교체 투입 후 로멜루 루카쿠와 함께 빛나는 활약을 펼쳤지만 전반 40분 그라운드를 내려왔다.
마타
마타
솔샤르 감독 대행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마르쿠스 래시포드 역시 부상을 당했다고 밝혔다.

“축구를 하다 보면 놀랍지 않은 일이다. 언제나 어떤 일이 일어날지에 대해 대비를 해야 한다. 하지만 전반에만 세 명의 선수가 햄스트링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내려오는 일은 쉽지 않은 일이다. 래시포드 역시 부상이다. 초반에 부상을 당했다. 첫 번째 태클이 날아들었을때 말이다”


“첫 태클은 헨더슨이 했는데 발목에 충격을 줬다. 많은 공격이 래시포드에게 이어졌다”


래시포드의 부상이 악화될 가능성에 대해 솔샤르 대행은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래시포드는 뛰어난 싸움꾼이다. 그리고 맨체스터의 남자다. 어떤 의미인지 잘 알고 있다. 그래서 경기를 소화했다. 이미 세 장의 교체카드가 쓰여졌고 교체를 할 수 없는 상황을 잘 버텼다”


부상에도 불구하고 솔샤르 대행은 주중 팰리스와의 경기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이미 몇 명의 선수들이 근육 부상, 햄스트링으로 그라운드를 내려왔다. 어린 선수들이 대신 경기에 나서기도 했다. 하지만 우려는 되지 않는다. 11명의 선수가 그라운드에 나설 것이고 회복에 2일의 시간이 있다”
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