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 to go to homepage
마르시알

맨유, 에버턴에 2-1 승리

앙토니 마르시알과 폴 포그바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승리를 이끈 영웅이 됐다. 올드 트라포드에서 에버턴을 상대로 2-1 승리를 거두었다.

맨유는 29일 오전 1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0라운드에서 에버턴에 2-1로 승리했다. 

리그 3경기 무패(2승 1무)행진을 이어간 맨유는 승점 17점으로 8위로 올라섰다. 에버턴(승점 15)은 9위로 내려앉았다.

맨유는 4-3-3 포메이션에서 마르시알, 래쉬포드, 마타가 공격진에 포진됐다. 관심을 모았던 루카쿠는 벤치에서 대기했다. 허리는 포그바, 마티치, 프레드가 지켰다. 이에 맞서는 에버턴은 4-2-3-1 포메이션에서 히샬리송을 중심으로 베르나드, 시구르드손, 월컷이 공격을 이끌었다. 

초반 위기를 넘긴 맨유가 조금씩 공격 강도를 높여갔다. 전반 19분 왼쪽 측면 마르시알의 크로스를 마타가 노마크 찬스 헤더 슈팅을 시도했지만, 공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전반 23분 마르시알의 강력한 슈팅은 픽포드 골키퍼가 펀칭했다. 
포그바
포그바
두드리던 맨유가 찬스를 잡았다. 전반 26분 마르시알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파울을 얻었다. 돌파 과정에서 게예의 파울이 나왔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포그바의 슈팅이 픽포드의 선방에 막혔지만, 재차 슈팅으로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맨유는 포그바를 기점으로 매섭게 공격을 펼쳤다. 포그바의 날카로운 패스는 공간을 휘저었고, 직접 마무리하며 에버턴 수비를 흔들었다. 전반 30분 포그바의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걸린 뒤, 래쉬포드가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먼저 선언됐다. 

맨유가 후반 초반 다시 앞서갔다. 후반 4분 포그바가 내준 공을 마르시알이 완벽한 감아차기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반면 에버턴은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후반 6분 베르나르드가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맞았지만, 슈팅 타이밍을 놓치며 찬스를 날렸다.
맨유의 맹공이 이어졌다. 후반 9분 래쉬포드의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3분 뒤 포그바의 강력한 슈팅 역시 마찬가지였다. 경기가 풀리지 않자, 에버턴은 후반 17분 베르나르드를 빼고 루크먼을 투입해 변화를 가져갔다. 맨유도 후반 20분 래쉬포드와 루카쿠를 교체했다. 

에버턴의 만회골이 나왔다. 후반 32분 히샬리송의 돌파 과정에서 스몰링의 태클이 뒤늦게 들어갔다.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시구르드손이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에버턴은 득점 이후 칼버트-르윈과 토순을 차례로 투입해 총공세로 나섰다. 
마르시알의 슈팅
마르시알의 슈팅
맨유는 후반 40분 마타를 불러들이고 에레라를 넣어, 중원에 안정감을 가져갔다. 이후에도 양 팀은 계속 공격을 주고받았다. 

추가시간은 6분이나 주어졌다. 그러나 더 이상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다. 마르시알은 완벽한 일대일 찬스를 놓치기도 했다. 마지막 교체카드를 소진하며 시간을 소비한 맨유는 경기는 2-1 승리로 마무리 지었다.

맨유 출전 선수 
데 헤아, 영, 스몰링, 린델로프, 쇼, 마티치, 포그바, 프레드(린가드 90), 마타(에레라 85), 래시포드(루카쿠 65), 마르시알

관련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