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토니 마시알

7월 최고의 선수를 뽑아라!

세 명의 선수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첫 7월 선수상을 놓고 경쟁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시즌이 연장된 가운데 맨유는 프리미어리그 시즌이 마무리된 이달까지 7경기를 몰아 치뤘다.

이 기간 동안 많은 인상적인 선수들이 있었지만, 이달의 선수상 후보에 오른 세 선수는 브루노 페르난데스, 메이슨 그린우드, 앙토니 마시알이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다.

빅토르 린델로프, 해리 맥과이어, 네마냐 마티치, 마르쿠스 래시포드 등도 후보에 올랐다.

투표 방법

이달의 선수 투표는 무료로 다운로드할 수 있는 공식 앱에서 공개된다.

빨리 투표하십시오. 투표는 일요일에 마감될 예정이다.
후보 선수 보기

브루노 페르난데스

포르투갈 출신 플레이메이커는 지난 2월 데뷔한 이후 모든 상을 휩쓸며 계속 수상할 수 있는 기회를 맞고 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인정한 피로 징후가 있다고 해도 여전히 골문을 파고들어 꾸준히 골을 만들고 있다. 본머스전에서 첫 프리킥을 성공시킨 브루노는 애스턴 빌라전에  페널티킥으로 득점문을 열었다.

웸블리에서 열린 첼시와 FA컵 준결승, 레스터 시티와의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두 차례 페널티킥이 더 이어졌다. 그는 VAR로 인해 지연된 후 전개된 페널티킥에서 카스퍼 슈마이켈을 편안하게 따돌렸다.

브루노는 본머스를 상대로 2개, 애스턴 빌라전에 폴 포그바에게 어시스트했다. 사우샘프턴전 무승부로 이어진 마시알의 골, 크리스탈 팰리스전에 래시포드의 골을 도와 승리를 이끌었다.

페르난데스의 멋진 활약상!동영상

메이슨 그린우드

10대의 그린우드는 4위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경쟁에서 결정적인 순간에 불쑥 나타나서 활약했다. 오른쪽 측면에서 뛰고 있는 아카데미 출신 공격수는 본머스, 애스턴 빌라, 웨스트 햄 유나이티드와의 세 경기에서 맨 오브 더 매치였다.

점점 더 성숙해지는 모습을 보인 그는 본머스전에 맞서서 아론 램스데일을 지나 두 번의 기막힌 공격을 가할 때 그들이 가지고 있던 희망을 박살냈다. 이어진 빌라와 원정 경기에서도 또 다른 득점으로 잠재력을 더욱 부각시켰다.

맨유가 홈에서 해머스에 뒤진 상황에서, 그의 전형적으로 침착한 마무리로 귀중한 승점을 안겼다. 이로 인해 맨유는 마지막 날 레스터에서 무승부를 거두기만 하면 4위 안에 들 수 있었다. 하지만 그의 역동성이 더 많은 것을 가져다 주었다. 지난 일요일 킹 파워 스타디움에서 돌파구를 마련하는 데 도움을 준 것이 그의 중요한 태클이었다. 그의 플레이에는 득점 외에 훨씬 더 많은 것이 있었다.

그린우드의 불꽃 활약!동영상

앙토니 마시알

프랑스 공격수 마시알은 공격에서의 만능 플레이로 최고의 폼을 보였다. 전방에서 열심히 뛰면서도 마무리가 좋았고, 매우 가치 있는 기여를 했다.

본머스를 상대로 한 놀라운 골은 그의 자질을 강조했다. 애스턴 빌라전에는 크로스바 아래를 때렸다. 사우샘프턴전에 래시포드가 넣은 동점골을 도우며 힘과 지능을 보여주었다.

크리스탈 팰리스전에서의 또 다른 침착한 마무리는 중요한 승점 3점으로 마무리되었고 그린우드의 웨스트햄전 골에 어시스트를 제공했다. 그는 첼시와의 FA컵 준결승에서 얻은 페널티킥과 레스터와의 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얻은 페널티킥을 만든 주인공이었다. 마시알의 달아오른 폼은 그 캠페인의 성공적인 결말에 주요한 요인이 되었다.

마시알의 특별한 7월!동영상

투표는 영국시간으로 일요일 오전 9시에 마감됩니다. 참여하세요!

우리 모두 맨유다! 붉은 유니폼을 입자! 아디다스 훈련복이 지금 절찬 판매 중입니다!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