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레이라

페레이라의 도전

안드레아스 페레이라는 맨유의 유구한 유소년 시스템에서 자라났다. 제시 린가드. 마르쿠스 래시포드 등 모두가 페레이라의 동료들이다.

맨유의 인사이드 유나이티드 매거진을 통해 페레이라는 자신이 걸어온 길과 앞으로 나아갈 길을 이야기했다.

어떻게 축구를 시작했나?
“나의 아버지인 마르코스 안토니오 페레이라가 프로 선수였다. 집에서 언제나 축구가 맴돌았다. 아버지가 훈련하는 것을 보았고 나도 아버지를 따라했다. 아버지는 어느 팀이나 뛰는 곳이라면 최선을 다 했다. 나는 아버지를 따라 다녔다. 어린 시절에도 팀에서 축구를 했다. 하지만 언젠가 유소년 팀에서 롬멜에서, 뛰었다. 벨기에에서 살며 팀에서 뛰고 아인트호벤에서 뛰었다

맨유 유소년에서 이야기가 시작된 시점은?
16살이다. 아인트호벤에서 맨유로 이적하고  당시 정말 맨유의 가족이라고 느꼈다. 이곳이 집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페레이라
페레이라
맨유에서의 첫 날은 어땠나?
“이곳에 온 첫 날 모든 선수들을 만나고 가슴이 쿵쾅거렸다. 믿을 수 없었다. 세계적인 선수들과 같은 공간에 있고, 가까운 곳에서 훈련을 한다는 것이 믿겨지지 않았다. 그런데 문득 가슴에 맨유의 마크가 있었다. 그래서 문득 '아, 내가 뛰는 곳이 맨유이고, 내가 열심히 모든 것을 바쳐서 달려야 하겠구나'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1군 진입을 위해 달렸다. 여러 도움이 되는 경험을 했다.

Aon 트레이닝 컴플렉스에서 첫 날은?

정말 특별했다. 대단한 시설에서 위대하고 대단한 클럽을 느낄 수 있었다. 1군, 리저브, 18세 이하 등 모든 것이 체계적이었다. 모든 선수들이 함께 호흡하고 함께 생활한다. 심지어 밥도 같이 먹는다. 이제 5년이 지났고 이제 모두를 안다. 좋은 선수들을 알고 잘 지내고있다. 이게 팀이다. 아인트호벤에 있을 당시에는 어린 선수들과 교류가 있었지만 1군 선수들과는 아니었다. 이곳은 정말 가족이 생활하는 곳 같다. 

맨유에서의 첫 날은 어땠나?
“이곳에 온 첫 날 모든 선수들을 만나고 가슴이 쿵쾅거렸다. 믿을 수 없었다. 세계적인 선수들과 같은 공간에 있고, 가까운 곳에서 훈련을 한다는 것이 믿겨지지 않았다. 그런데 문득 가슴에 맨유의 마크가 있었다. 그래서 문득 '아, 내가 뛰는 곳이 맨유이고, 내가 열심히 모든 것을 바쳐서 달려야 하겠구나'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1군 진입을 위해 달렸다. 여러 도움이 되는 경험을 했다.

Aon 트레이닝 컴플렉스에서 첫 날은?

정말 특별했다. 대단한 시설에서 위대하고 대단한 클럽을 느낄 수 있었다. 1군, 리저브, 18세 이하 등 모든 것이 체계적이었다. 모든 선수들이 함께 호흡하고 함께 생활한다. 심지어 밥도 같이 먹는다. 이제 5년이 지났고 이제 모두를 안다. 좋은 선수들을 알고 잘 지내고있다. 이게 팀이다. 아인트호벤에 있을 당시에는 어린 선수들과 교류가 있었지만 1군 선수들과는 아니었다. 이곳은 정말 가족이 생활하는 곳 같다. 

페레이라
페레이라
어린 선수들에게 맨유의 유소년을 권유한다면 그 이유는?
“간단하다. 맨유는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클럽 중 하나다. 모든 것이 준비되어 있다. 최고의 지도자, 최고의 동료, 시설 그리고 최고의 팬들이 있다. 축구 선수라면 올드 트라포드 같은 최고의 경기장에서 뛰는 날을 상상할 법 하다. 모든 선수들이 맨유에서 뛰는 거른 날들을 꿈꾼다. 포수-멘사가 처음 왔을 당시 나는 리저브였고 포수 멘사는 원정팀이었다, 어떤 말로 의사소통을 해야할지 몰랐지만 포수-멘사는 팀이 어떤지 물었다. 그래서 나는 무작정 ”
이 팀에 와야 한다. 다른 것들을 생각하지 마라
“고 했다.열심히 하면 1군의 기회가 주어지고, 또 꿈이 현실로 되는 팀이 바로 이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