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 헤아

데 헤아, 스페인 대표팀에서 부상

데 헤아가 스페인과 스웨덴의 화요일 밤 경기에서 근육 부상을 입었다는 소식이다.

데 헤아는 유로 2020 예선전 스톡홀름에서 열린 경기에서 후반전 부상을 입었다. 

볼을 찬 이후, 데 헤아는 급작스럽게 스페인 벤치에 신호를 보냈고, 첼시 키퍼 케파로 대체되었다.

데 헤아
데 헤아

데 헤아의 체력은 이번주 리버풀과의 경기를 앞두고 솔샤르 감독의 걱정 거리가 되었다. 감독은 데 헤아의 상황에 대해 금요일 기자회견에서 전할 예정이다.

데 헤아는 지난 몇 년간 일관된 경기력을 보여준 예시였으며, 지난 세 번의 시즌 전체에서 한 리그 경기만을 빼고 전체 경기에 참여했다.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부상을 입기 직전 데 헤아는 엄청난 기력을 보여주었다. 케파 이전에 선발 라인업으로 복귀하며 말이다.

데 헤아가 몇 번의 인상적인 세이브를 보여주었지만, 전반전 로빈의 헤딩은 막을 수 없었다. 스웨덴에 득점을 안겼고 데 헤아는 두 번의 훌륭한 수비를 보여주었다. 이후 마르코스의 득점이 있었다. 

당시 스트라이크는 스페인의 밤을 얼렸다. 하지만 로드리고의 추가 시간 동점 골로 만회했으며, 내년 여름 유로피안 챔피언십에 스페인의 자리를 보장 받을 수 있었다.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