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 to go to homepage

데 헤아,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로 선정!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1군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 동료들이 뽑은 최고의 선수로 다비드 데 헤아가 선정되었다. 올 시즌 가장 꾸준한 활약을 펼친 주인공이다.

맨유의 1번 선수인 데 헤아는 거의 매주 놀라운 경기력을 보여주며 큰 사랑을 받아왔다. 리버풀, 아스널, 세비야와의 경기에서 특히 더 멋진 선방을 보여주어 빛을 발한 그였다.

데 헤아는 맨유의 프리미어리그 35번의 경기에서 선발로 뛴 유일한 선수이며, 17번의 클린 시트 기록으로 현재 골든 글러브 수상 후보로 올라있다.

데 헤아는 작년 수상자인 안토니오 발렌시아에게 상을 넘겨받았으며, 동료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데 헤아는 이미 2013/14 시즌과 2014/15 시즌에 이 상을 수상하였으며, 이번까지 세 번 수상하는 역사상 첫 선수로 남게 되었다

이 상의 첫 수상자는  2005/06 시즌 라이언 긱스이며, 다섯 차례 발롱도를 차지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두 차례 (2006/07 와 2007/08), 발렌시아 (2011/12 & 2016/17)가 두 차례 수상했다. 호날두, 발렌시아 그리고 데 헤아가 이 상을 두 번 이상 수상했다.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 데 헤아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 데 헤아
데 헤아의 소감

“동료들에게 이런 상을 받아 기쁘다. 모두를 사랑한다. 우리는 2위를 향해 싸우고 있고 결승을 앞두고 있다. 하지만 우리는 맨유이고, 충분하지 않다.”


“다음 시즌에는 더욱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올 시즌 마지막을 웸블리에서 우승과 함께, 팬들과 함께 누리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