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샤르 감독

바르샤전 다섯 가지 포인트

맨유는 쇼의 자책골로 이번 경기에서 패배했고, 바르셀로나와의 1차전 경기 주요 포인트를 짚어 보았다.

상대에 대한 존중

아마 처음으로 맨유가 굉장히 수동적이었던 것 같다. 그리고 상대에 대한 너무나 많은 예의를 차린 것이 아닌가 싶다. 하지만 스몰링은 메시에 도전했고, 피를 흘렸으며, 관중들이 일어났다. 그리고 후반전에는 긍정적인 부분이 있었다. 바르셀로나가 계속해서 점유율을 유지했고, 이것이 우리가 득점을 더이상 하지 못할 것에 대한 불안이었다. 바르셀로나는 세계적인 선수들로 훌륭한팀임에는 틀림이 없다.

루크 쇼
루크 쇼

VAR 영향력

올드 트래포드는 수아레즈의 격한반응에 즐거웠다. 바르셀로나의 초반 득점이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아쉽게도, 이건 얼마 가지 않았다. 몇 분 후, 경기가 다시 시작되었고, 심판이 TV를 통해 결정을 다시 내리자는 조언을 했다. 그리고 이는 바르셀로나 팀의 리드로 이어졌다. 새로운시대가 영상 기술로 우리게에 다가왔고, 득점이 유효화 되었다. 경기를 라이브로 본다는 것은 모두가 다른 경험을 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맨시티는 패널티의 덕을 보았다. 누구도 어필하지 않았지만, 이번주 토트넘과의 경기에서였다. 공정함을 위해 VAR은 물론 PSG와 우리의 경기에서도 사용되었다.

홈 그라운드 선수들, 각자의 역할을 하다

솔샤르 감독은 세 명의 아카데미 졸업자들을 선발에 기용했고, 스콧 맥토미나이, 폴 포그바, 마커스 래시포드가 이들이다. 이들의 집중력은 대단했다. 맥토미나이는 기죽지 않는 모습을 보이며, 메시와의 대결에도 나섰다. 포그바는 창의적인 패스를 보여주며 볼 터치의 대부분을 맡았고, 래시포드는 장거리 슈팅을 기록했다. 홈 팬들을 일찍이 자리에서 일어나게 만들었다. 맥토미나이는 스타 선수로 나타났지만, 성숙함과 자신감을 보여주었고, 제시 린가드는 벤치에서 나와 활약했다. 

쇼의 출전정지

쇼는 이번 경기에서 아쉽게도 자책골을 기록한 선수로 이름이 남았다. 전반전 메시와의 대결 구도에서 경고를 받았고, 이는 누 캄프에서의 2차전에 출전하지 못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토요일 프리미어리그 웨스트 햄과의 경기에서도 두 경기 출전 정지로 이미 출전하지 못하게 되었고, 수비에 변화가 있을 예정이다. 세르지오 부스케츠는 운이 좋았다. 경기 시작에 세번의 경고를 받을만한 공격이 있었지만, 후반전에 체크만 받았다. 경고는 태클에서도 나왔고, 가까운 관찰을 요하는 일이다. 파울도 보였고 말이다. 린가드는 이에 아쉬운 결과를 보였다.

폴 포그바
폴 포그바

경기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우린 PSG와의 경기에서도 2득점 패배에서 승리로 상황을 역전시켰다. 오르기 힘든 산은 아닐 거란 이야기다. 이전에도 해왔듯, 모두가 바라는 바는 지지 않는 것이다. 전술적으로도 다음주 화요일에 완벽을 기해 임해야 하고, 사실상 바르셀로나가 득점을 추가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다. 

해당 기사의 의견은 개인의 의견으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축구 클럽의 의견은 반영되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