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 to go to homepage
사이드라인의 무리뉴 감독

무리뉴 감독, FA컵 패배 반응

Share With

무리뉴 감독은 FA컵 결승 패배에 대해 당연한 결과가 아니라 전했다.

맨유는 이번 경기에서 1-0의 패배를 거두었으며 아자르의 득점을 마지막까지 회복하지 못했다. 

무리뉴 감독의 경기 후 인터뷰를 만나보자...

첼시가 당연히 이기는 경기 아니었다
“첼시에 축하한다는 말을 전합니다. 하지만 그들이 이길만한 경기는 아니었다 생각합니다. 스포츠 맨으로서 축하하지만 우리보다 한 점을 더했을 뿐이고, 컵을 거머쥐었죠. 제가 해아할 일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맨유 감독으로서 말이죠. 상대가 이전 클럽이어서만이 아니라 상대이기 때문에라도 저는 존경의 마음을 표해야 합니다. 하지만 우리가 이길만한 경기였다 생각하고 더 나은 팀입니다. 하지만 이건 축구니까요. 아쉬운 결과입니다. 프리미어리그에서 두 번째로 잘하는 팀이고 우린 FA컵에서도 그렇습니다. 제 생각엔 우리가 최고지만요.”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
“오늘, 내일 꽤 궁금합니다. 앞으로 며칠동안 읽고 보고 들을 의견들이 말이죠. 제 팀 경기력에 대해 제 의견은 매번 패하는건 아프다는 의견입니다. 하지만 개인적인 의견인거죠. 어떤 후회도 없이 최선을 다했다는게 덜 아픈 사실입니다. 그래서 이전의 패배가 아닌, 오늘같은 패배를 전 더 선호합니다.”


이 방식이 우리가 선호하는 패배다
“전반전 우리가 컨트롤했습니다. 모든 부분에서요. 선수들에게 만족하고 제게도 그렇습니다. 정말 중요한 사실이라 생각합니다. 최선을 다했고 선수들도 최선을 다했습니다. 이제 제겐 휴일이고, 앞으로 시간이 더 많을 겁니다. 이 방식이 제가 선호하는 패배 방식입니다. 후회와 당황이 가득한 패배가 아닌 선수들에게 만족한 이 느낌이 가득한 패배요.”
루카쿠 없이 어려웠다
“루카쿠 없이 상대하기 약간 어려웠다는 생각입니다. 9명의 선수들과 수비하는데 말이죠. 첼시는 바보가 아닙니다. 그들도 우리 팀에 루카쿠와 펠라이니가 없단 걸 알고 있고 8명 또는 9명의 선수를 앞세워 밀고 나갈 거란 걸 알고 있었어요. 우린 최선을 다해 다른 방향으로 몰고 나갔지만, 그들이 컴팩트한 선수들로 벽을 치고 있었습니다. 존재감이 필요했죠. 모든 패배는 아쉽고 아픕니다. 하지만 최선을 다했다는 기분으로 집에 가겠네요. 후회 없이요. 경기 이미지는 데 헤아가 볼을 만지지 않았다는 겁니다. 그가 네트 안에서 볼을 만졌죠. 데 헤아가 골을 허용했든 안했든 똑같습니다. 저라도 막지 못했을 거고, 데 헤아도 그랬을 겁니다.”
펠라이니도 잃었다
“어려운 결정이 아닌 쉬운 결정이었습니다. 그의 체력 수준을 생각하면 말이죠. 상대를 잘 알고 있었습니다. 그들이 낮은 벽이지만 컴팩트하게 임할 거란 걸 알고 있었습니다. 타겟으로 하는 선수 없이 우리에게 어려운 경기가 될 거 같았습니다. 적어도 펠라이니가 세컨드 라인에서 나온다면 상대의 수비 라인을 공격할 수 있었을 거 같단 생각입니다. 펠라이니 없이도 어려웠고 경기는 이렇게 흘러가지 않았을 겁니다.”


긴 시즌 후 휴식
“이제 저는 휴식 시간이 주어질거고 앞으로 어떤 의견이 나올지 궁급함니다. 10개월동안 정말 열심히 일했고 머리 속이 이제 완전히 깨끗한 채로 갑니다. 선수들도 최선을 다했고요. 만족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