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 to go to homepage
에릭 바이

무리뉴 감독이 밝힌 바이의 사정

Share With

주제 무리뉴 감독이 에릭 바이가 아닌 다른 센터백들을 최근 기용했는지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바이는 맨유 지난 네 번의 경기에 4월 7일 맨시티 전 이후로 출전하지 못하고 있다. 

브라이튼과의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무리뉴 감독은 바이의 상태에 대해 언급했다. 무리뉴 감독은 그가 네 명의 다른 중앙 수비수들을 선호하는 이유에 대해 언급했으며, 월드컵 참여로 인해 해당 선수들이 참여하지 못하는 것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루카쿠, FA컵 결승전에 돌아올까 article

무리뉴 감독이 루카쿠가 브라이튼전에 결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첼시와의 FA컵 결승전 출전을 목표로 할 전망이다.

“바이는 괜찮습니다. 부상이 없습니다 그는 다섯 중앙 수비수들 중 하나입니다. 솔직히 월드컵에 대한 것이 제 일이 아니고, 월드컵에 선수들을 준비시키는 게 아닙니다. 하지만 그는 중앙 수비수이고, 월드컵에 나가지 않는 유일한 중앙 수비수죠.”


“그래서 약간 더 감적적으로 하자면 효율적인 선택은 제 선수를 돕는 겁니다. 시즌 마지막까지 돕지 않을 겁니다. 물론 로호, 린델로프, 존스, 스몰링이 있지만, 모두 월드컵에 뛰고 싶어하니까요. 에릭은 그런 압박은 없습니다.”
“좋은 팀 감독이 되려고 노력합니다. 더 차가워지고 이기적이거지고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겠죠. 하지만 그렇게 나쁜 사람은 아닙니다. 약간의 감정이란 것도 있어요. 그래서 다른 네 명의 중앙 수비수들이 기대되는 것도 있고 서로 포지션을 위해 싸우는 것도 기대됩니다. 에릭에겐 시간을 덜 줬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