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시스 산체스

산체스, 코파 아메리카 득점포 가동

맨유의 포워드 알렉시스 산체스가 칠레와 일본의 코파 아메리카 경기에서 안정적인 4-0의 승리를 거두는데 득점과 어시스트로 기여했다.

2015년과 2016년 챔피언들이 코파 아메리카 경기에서 일본과의 경기에 득점을 기록하며 승리를 거뒀다. 

베테랑 스트라이커인 에두아르도 바르가스가 54분, 두 번의 득점을 기록하며 칠레의 리드를 가져왔고, 4번 연속 주요 토너먼트에 득점을 기록했다. 

알렉시스는 82분 근거리 헤딩을 기록하며 3-0을 기록했다. 클럽과 국가에 대한 모든 컴티티션에서 첫 득점이었으며, FA컵 4라운드에 아스널과의 경기에 득점을 한 이후 첫 득점이었다. 

1분 후, 알렉시스는 바르가스가 칠레 팀에 득점을 기록하는데 패스를 하며 어시스트를 기록했으며, 이로써 팀은 우루과이가 속해있는 C조에 1위에 있게 되었다. 에콰도르와는 4-0의 승리를 거뒀다. 

알렉시스는 이후 MOM으로 선정되었다. 

일본과 긴 토너먼트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르헨티나는 코파 아메리카에서 세 번 연속으로 우승한 유일한 국가이다. 하지만 칠레는 이번 여름 브라질에서 승리한다면 역사를 쓰게 될 것으로 보인다. 

알렉시스는 레이날도 루에다 감독의 지휘 하에 스쿼드를 구성하여 경기에 임하고 있으며 그동안 우승과는 거리가 멀었다.

“2015년 이후 수비적인 면에서 하나의 팀으로 실력을 향상시켜오고 있다고 생각하고, 공격면에서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아주 어려운 경기에서 승리해오고 있고, 이제 다음 단계를 생각해야 합니다.”

상파울루에서 마지막 휘슬이 울린 후, 알렉시스는 현재 폼과 체력에 대해 언급했다. 

“6주동안 이전보다 너 안좋아졌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전반전에 힘들었습니다. 후반전에 더 나아졌고, 더 자유로움과 흥미를 느꼈습니다.”

알렉시스는 칠레의 다음 코파 아메리카에 참여할 준비 중이며, 에콰도르와의 경기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번주 경기에서 발렌시아와도 만나게 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