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콧 맥토미니

새 시즌, 맥토미니의 포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미드필더 스콧 맥토미니는 축구 외에 다른 데 쓰는 시간이 거의 없는 선수다. 그는 축구를 사랑하고, 훈련에 중독됐다. 2020/21시즌의 개막을 고대하고 있는 선수다.

맨유 아카데미에서 성장한 맥토미니(23)는 세비야와 치른 유로파리그 준결승전 직후부터 2주 간의 여름 휴가를 마친 뒤 스코틀랜드 대표팀에 소집됐다. 

맥토미니는 지난 2019년 10월 이후 처음으로 재회한 스코틀랜드 대표팀의 동료들을 만난 것에 흥분했다.

맥토미니는 이제 UEFA 네이션스리그에 참가해 금요일에 이스라엘, 다음 주 월요일에 체코를 상대한다. 그는 스코틀랜드 공식 팟캐스트에 출연해 각오를 직접 말했다.
“맞아요. 전 아주 잘 지냈어요.”
맥토미니가 설명했다.
“친구들, 그리고 가족들과 시간을 가졌죠. 유로파리그 준결승전 이후 2주 정도였던 것 같아요.”


“다시 공을 차러 돌아와서 좋아요. 2주나 그 이상 쉬면 그리워지죠. 빨리 모든 선수들과 다시 만나고 싶어요. 모든 스태프도 눈부시죠.”


“모두에게 짧은 휴식기는 낯설어요. 모두 각자 다른 삶이 있으니까요. 몇몇은 스코틀랜드 리그 경기를 하고 있고, 몇몇은 친선 경기를 해요. 저는 아무 것도 안 했어요. 하지만 훈련이 시작되면 모두들 준비가 되어 있을 거예요. 조금 느슨해졌지만 경기를 앞두고 훈련을 시작하면 앞서갈 수 있어요.”

 

맥토미니는 몸 상태에 대해 묻자 선발 출전이 가능하다고 했다.
“2주 만에 경기 감각이 떨어지지는 않아요.”


“공에 대한 감각이나 모든게 유지되어 있어요. 분명 다른 과정도 있지만 선수들을 다시 만나고 함께 하는 것 모두 긍정적입니다.”

 
맥토미니는 이어서 축구에 대한 자신의 애정을 이야기했다.
“축구는 축구입니다. 그저 사랑하고, 축구를 하는 거죠. 자기 일을 사랑해야 해요. 제간 정확히 그래요. 전 축구를 사랑해요. 부상을 당하거나 팀에서 제외되면 너무나도 뛰고 싶어져요.”


“그리고 제게 가장 중요한 것은 자세를 낮추고 계속 정진하는 것입니다. 스코틀랜드 대표팀을 위해 뛰는 것은 저와 제 가족들에게는 영광이예요. 여기에 와서 정말 기쁩니다.”


스콧 맥토미니가 출연한 스코틀랜드 공식 팟캐스트는 유튜브에서 풀버전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