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 to go to homepage
린델로프

맨유 2-2 번리

맨유가 번리와의 홈 경기에서 어렵게 2-2 무승부를 거두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대행의 연승 행진은 일단 멈추었다.

맨유는 30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에서 후반 6분 애슐리 반스, 후반 36분 크리스 우즈에게 실점했고, 후반 42분 폴 포그바, 후반 추가시간 빅토르 린델로프의 골로 번리와 2-2로 비겼다.

맨유는 4-3-3 포메이션을 꺼냈다. 다비드 데 헤아가 골문을 지켰고, 루크 쇼, 필 존스, 빅토르 린델로프, 애슐리 영이 수비를 구성했다. 폴 포그바, 안드레아스 페레이라, 네마냐 마티치가 허리를 맡았다. 마커스 래쉬포드, 로멜루 루카쿠, 후안 마타가 최전방에 포진했다.
래시포드
래시포드
맨유는 전반 5분 래쉬포드의 슈팅을 시작으로, 라인을 높게 올려 주도권 확보에 나섰다. 번리도 즉각 우즈의 슈팅으로 빠르게 대응했다. 전반 9분 맨유가 천금 같은 기회를 놓쳤다. 래쉬포드가 로멜루에게 날카롭게 패스했고, 루카쿠는 침투하는 래쉬포드에게 다시 내줬다. 래쉬포드가 골키퍼와 1대1 상황을 맞이했으나 마무리가 아쉬웠다.

팽팽한 접전이 펼쳐졌다. 번리는 최전방 공격수 우즈를 활용한 세트피스에 힘을 실었고, 맨유는 번리의 뒷공간을 노리는 플레이로 선제골을 노렸다. 맨유는 전반 34분 루카쿠가 위력적인 슈팅을 했지만 앞서 반칙이 선언됐다. 전반 38분에는 포그바가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후반전에 나선 맨유는 마타, 포그바의 연속 슈팅으로 공격에 열을 올렸다. 하지만 선제골은 번리의 몫이었다. 후반 6분 페레이라의 실책을 틈타 번리가 볼을 뺏었고, 반스가 오른발로 골망을 갈랐다.

실점한 맨유는 후반 13분 루카쿠의 슈팅을 앞세워 동점골을 넣는 데 주력했다. 후반 18분에는 린가드 카드까지 꺼냈고, 포메이션을 4-2-3-1로 전환했다. 영의 크로스를 받은 루카쿠의 슈팅은 번리 골키퍼 톰 히튼의 선방에 막혔다.
맨유는 후반 22분 루카쿠 대신 알렉시스 산체스 카드로 반격을 노렸다. 이에 번리는 구드문드손을 넣어 맞불 작전을 놨다. 양팀은 분주히 공격을 시도하며 경기 흐름을 바꾸려 했다.

결국 웃은 쪽은 번리였다. 후반 6분 우즈가 맨유의 빈틈을 흔들어 추가골을 작렬, 격차를 2골로 벌렸다. 맨유는 끝까지 추격에 나섰고, 후반 42분 린가드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포그바가 골로 연결했다. 맨유는 후반 추가시간 린델로프가 극적인 동점골을 터트려 무승부를 만들었다.
 
포그바
포그바
맨유 출전 선수
데 헤아, 린델로프, 존스, 쇼, 마티치, 포그바, 페레이라(린가드 62), 래시포드, 마타, 루카쿠(알렉시스 67)
 

관련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