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커스 래시포드

래시포드, 2018/19 PFA 올해의 젊은 선수 후보

마커스 래시포드가 PFA 올해의 젊은 선수 후보로 오르며, 연속 두 시즌의 일이다.

래시포드가 2018/19 시즌 맨유에서 뛰어난 활약을 보여주며, PFA 올해의 젊은 선수 후보에 올랐다.

래시포드는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음, 지난 여름 10번 유니폼을 처음으로 입었다. 

그는 프리미어리그 시즌에 처음으로 두 번 기록했지만, 부상으로 잠시 사이드라인에 임하기도 했다. PSG와의 경기에서는 패널티 득점을 기록했던 그는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도 또 한 번의 활약을 보여주었다.

동영상
마커스 래시포드
마커스 래시포드

래시포드는 10월에 21세가 되는 선수로, 1월 브라이튼과의 경기 승리에 맨유에서 150번의 출전을 기록했다. 

1월, 래시포드는 맨유와 프리미어리그 1월의 선수에 선정되기도 했다. 또한 토트넘과의 경기에 팬들이 선정한 이달의 골에 선정되기도 했다.

시즌 동안, 그는 커리어에서 처음으로 네 번 연속 리그 경기에 득점을 기록했다. 래시포드는 한 번의 시즌에 개인적인 통산 최고의 기록을 보여주며, 한 번의 득점과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두 번 연속으로 래시포드는 후보에 오르게 되었다.

클럽의 모든 이들이 래시포드의 후보 선정에 축하하는 마음을 전한다.

마커스 래시포드
마커스 래시포드
래시포드의 맨유 기록

2018/19: 42번 출전, 13득점, 9 어시스트

2017/18: 52번 출전, 13득점, 9 어시스트

2016/17: 53번 출전, 11득점, 6 어시스트

2015/16: 18번 출전, 8득점, 2어시스트

모든 컴피티션 통계

PFA 올해의 상에 대해

PFA 올해의 젊은 선수 상은 매년 열리는 행사로, 최고의 시즌을 보낸 23세 이하의 선수들에게 부여하는 상이다. 1973/94 시즌 해당 상을 처음으로 수상하기 시작했다. 

해당 상을 수상한 맨유 이전 선수들

맨유는 다른 클럽보다 더 많은 수상자를 배출했다. 6명의 맨유 선수들이 8가지 다른 상황에서 수상했다. 마크 휴즈가 1984//85 시즌에 수상했던 첫 맨유 선수였다. 1991년과 1993년 사이에 리 샤프가 수상했고, 이후 연속 2번 라이언 긱스가 수상했다. 데이비드 베컴은 1996/97 시즌 수상했으며, 웨인 루니가 2004/05 시즌, 2005/06 시즌에 수상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2006/07 시즌에 수상했으며, 가장 최근 수상한 선수이다.
게리 팔리스터, 라이언 긱스
게리 팔리스터, 라이언 긱스

수상자 결정은

PFA 상이다보니, 동료 선수들이 선정한다. 특히 PFA 멤버들이 투표로 선정한다. 따라서 선수들이 선정한 것이게 된다. 

언제 수상자가 발표되는지

런던에서 갈라 이벤트로 수상자가 결정된다. 4월 28일 일요일 크로스베너 호텔에서 행사는 개최되며, 2019 PFA 상은 첼시와의 맨유 경기 이후 몇 시간 후에 열린다. 

다른 후보 선수는

래시포드는 맨시티의 리암 스털링, 베르나르도 실바, 웨스트 햄의 라이스, 리버풀의 트랜트, 본머스의 데이비드 브룩스가 여섯 명의 후보 선수 중에 포함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