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 to go to homepage
경기 중인 맨유

경기 결과 : 맨유 1-4 리버풀

101,000명 이상의 팬들이 미시간 스타디움에 운집했으며 맨유와 리버풀이 스팩타클한 경기를 펼쳤다. 경기 결과는 4-1로 리버풀의 승리였다.

마네와 오조의 패널티 킥과 후반전 다니엘과 사키리의 득점으로 리버풀이 승리했다. 반면 맨유는 안드레아스 페레이라의 전반전 프리킥이 다였다. 

이번 경기에서 맨유는 후반에 변화를 주었다. 크리스 스몰링을 대체해 에릭 바이를 백 라인에 투입했다. 바이는 포수-멘사와 함께 백 쓰리 라인에 섰으며, 앙헬 튀앙제브와 함께했다. 마테오 다르미안과 데미 미셸은 윙 쪽에서 서포트를 제공했으며, 알렉시스 산체스는 후안 마타와 라인을 같이 했다.

초반 눈길을 사로잡은 건 리버풀의 모 살라였다. 맨유의 수비 주변에서 맴돌며 계속해서 혼란을 가중시켰다. 살라의 헤딩을 리 그랜트가 손가락 세이브로 막아냈고, 마네가 살라에게 볼을 건네준 것이었다. 이번 경기 맨유의 주장은 에레라였으며, 버질의 백 포스트 노력을 막아냈다. 

마네는 살라에게 4분 후 다시 한 번 볼을 넘겼지만, 헤딩이 그랜트를 넘어서지 못했다. 

마타는 두 번 정도 기회를 찾았다. 알렉시스와 링크 업 플레이를 보여주었지만, 계속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클롭 감독의 리버풀은 28분에 득점을 하며 리드를 가져갔다. 마네가 스팟 킥으로 득점을 성공시켰고 그랜트는 이를 막아내지 못했다. 

안드레아스 페레이라
안드레아스 페레이라

그들의 리드는 3분정도 지속되었다. 맨유가 동점 골을 만들어냈다. 25야드 프리킥을 받게 되었고, 마타, 알렉시스, 페레이라가 섰다. 페레이라가 프리킥을 찼고, 카밀을 넘어서 득점으로 연결시켰다. 

휴식에서 한 가지 변화를 준 것은 조엘 페레이라였다. 리 그랜트를 대체해 투입되었다. 리버풀은 다시 한 번 밝게 시작했지만 맨유는 공격면에서 위험해 보였다. 맥토미네이가 55분, 알렉시스와의 세트 업 플레이에서 적절하게 연결시키지 못할 것이라 아쉬웠다.

포수-멘사는 위험의 중심에 서있었다. 마네가 헤딩으로 골문을 두드리려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맨유의 수비는 클롭의 리버풀 앞에서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사키리가 긴 패스로 볼을 넘기자 스터리지가 슈팅을 가해 득점으로 연결시켰다.

무리뉴 감독
무리뉴 감독

리버풀은 8분 후 세 번째 득점을 기록했다. 박스 안에서 에레라가 앤디와의 경합 중 태클이 있었고 파울로 인정되었다. 대체선수 오조가 나섰고 득점으로 연결시켰다.

프레드는 맨유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지만 이번 경기에서 자신의 모습을 보여주기에는 부족했다. 4번째 골이 8분 후 터져나왔고 샤키리가 바이시클 킥으로 꽂아넣었다.

맨유의 다음 일정은 마이애미로의 원정이며, 이번엔 레알 마드리드다.

라인 업

맨유: 그랜트(조엘 페레이라 46), 다르미안, 포수-멘사, 바이, 튀앙제브(윌리엄스 81), 미셸(총 71), 맥토미네이, 에레라(보휘 81), 안드레아스 페레이라, 마타(프레드 71), 알렉시스(고메즈 81)

후보선수: 가너, 해밀튼, 그린우드

관련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