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 포그바

맨유, 웨스트햄에 2-1 승리

폴 포그바는 이번 경기에서 두 번의 패널티 득점을 기록하며, 웨스트 햄과의 경기에 2-1의 승리를 거두는데 기여했다.

맨유는 웨스트 햄과의 경기에서 최상의 상황이 아니었다. 프리미어리그 네 번째 스팟을 위한 긴장감 넘치는 경기였기 때문이다. 

맨유는 이를 잘 극복해냈고, 경기에서 승리할 수 있었다. 

포그바는 맨유에서 19분만에 패널티 슈팅을 득점으로 연결시켜 리드를 가져왔다. 하지만 마누엘 감독의 웨스트 햄은 후반전에 필리페의 득점으로 동점 상황을 만들어냈다. 

맨유는 최상의 컨티션일 수 잆었고, 거의 웨스트 햄이 위협을 가하는 상황이었다. 첼시와 토트넘의 코트 끝자락으로 탑 4위로 가기 위해 말이다. 

운 좋게도 또 한 번의 스팟 킥이 맨유에게서 있었으며, 포그바는 다시 한 번 득점을 기록해 승점을 가져올 수 있었다.

폴 포그바
폴 포그바

웨스트 햄은 경기를 안정적으로 시작했지만, 더 위협적이었다. 

상대는 10분이 되었을 즈음 리드를 가져가려 노력했다. 펠리페가 치차리토에게 볼을 건냈다. 하지만 득점은 심판의 오프 사이드 판정으로 재빠르게 취소되었다. 

상대에게는 실망스러운 순간이었지만, 결정에 불평은 그리 없어 보였다.

맨유는 몇 번의 크로스가 박스에서 있었지만 항상 후안 마타에게로 향했다. 적정한 포지션에 있었지만 연결 기회는 적었다. 하지만 그 서비스로 후안 마타에게 더 좋아보였다. 마르시알이 그의 발 아래로 17분에 패스를 건냈다. 마타가 슈팅을 가했고, 스노드그래스로부터의 강한 도전에 의해 이는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했다. 

심판 그래햄 스콧은 이것이 스팟 킥이라는데 의심하지 않았다. 포그바가 모든 힘을 다해 슈팅을 가했고, 키퍼를 넘어 득점으로 연결시켰다. 

맨유는 초반 몇 번의 어려움을 잘 이겨냈다. 웨스트 햄은 쓰러지지 않았고, 계속해서 맨유의 심장을 조여왔다.

포그바의 오프닝 득점이 맨유가 기대한만큼의 불을 지피지는 못했다. 휴식 전 두 번째 득점을 위해 노력했지만, 아쉽게 득점은 없었다. 달롯의 노력도 있었고, 스몰링의 헤딩도 있었다. 

웨스트 햄은 그들 스스로 안데르손의 오프 타겟 스와이프만 만들어냈고, 이후 낮은 슈팅이 있었지만, 데 헤아가 이를 막아냈다. 

후반전 초반, 웨스트 햄은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첫 45분처럼, 웨스트 햄은 더 자신감이 있었다. 하지만 데 헤아는 49분에 볼을 모았고, 맨유의 공격을 런칭하는 시작이었어야 했다. 

하지만 데 헤아는 볼을 날려보내며, 포그바가 놀라운 기회를 잡아냈다. 웨스트 햄이 볼을 잡아냈고, 마누엘의 크로스가 있었지만, 이는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했다.

포그바
포그바

55분, 마타를 위한 래시포드의 도움이 눈에 띄었다. 

대체선수가 투입되었고, 스몰링에 대한 신뢰가 있었다. 그가 수비에서 포워드로 나왔고, 패스를 밀어 붙였다. 래시포드는 낮은 슈팅을 가했지만, 키퍼가 잡아낼 수 없었다. 볼은 골라인을 넘어 들어갔지만, 득점은 아니었다. 

래시포드의 투입은 잠재적으로 경기의 운명을 바꿔놓았다. 63분 이후 스트래트포드 앤드에서 말이다. 맨유는 더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주기 시작했다. 

초반 스파크가 가려지기 시작했고, 감독은 두 명의 대체 선수르 75분에 투입시켰다. 메이슨 그린우드와 안드레아스를 루카쿠와 로호 대신 투입시켰다. 

웨스트 햄의 감독은 안토니오를 치차리토 대신 투입하여쏙, 이후 자발레타를 프레드릭스 대신 투입했다.

안토니오는 큰 영향력을 발휘한 선수로, 맨유는 그의 슈팅을 잘 막아냈다. 헤딩도 있었지만 데 헤아의 수비로 골문 바를 넘어가며 득점으로 연결하진 못했다. 

두 번의 시도들이 맨유를 깨웠다. 마르시알이 프레드릭스를 눌렀고, 맨유는 또 한 번의 패널티를 받게 되었다. 

포그바와 파비안스키의 대결이엇는데, 같은 결과를 낳았고, 득점으로 연결되었다. 

라인업

맨유: 데 헤아, 달롯, 존스, 스몰링, 로호(안드레아스 75), 마타(래시포드 55), 프레드, 포그바, 린가드, 루카쿠(그린우드 75), 마르시알

후보선수: 로메로, 린델로프, 다르미안, 맥토미네이

득점: 포그바(19, 80 패널티)

경고: 마타

웨스트 햄: 파비안스키, 사발레타(프레드릭스 76), 옥보나, 발부에나, 마수아쿠, 라이스, 노블, 스노드그래스, 란지니(디앙가나 62), 안데르손, 치차리토(안토니오 72)

후보선수: 아드리안, 디옵, 오비앙, 홀랜드

득점: 안데르손(49)

경고: 프레드릭스

관람: 74,478

관련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