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제임스

다니엘 제임스의 첫 경기 소감

퍼스에서의 토요일 밤, 다니엘 제임스는 잊지 못할 밤을 보냈다. 맨유 선수로서 처음으로 뛴 퍼스 글로리와의 경기에 MOM으로 선정되었다.

6월 12일 스완지시티에서 이적한 다니엘 제임스는 맨유 유니폼을 입고 첫 경기를 뛰었으며, 전반전 아주 생동감 넘치는 플레이를 보여주었다. 그리고 경기에서 기회도 만들어내려는 시도를 가했다. 

다니엘 제임스는 후반전 전체 라인업을 대체하며 휴식을 가질 수 있었으며, 5만 여명 이상의 팬들 앞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었다. 

“놀라웠습니다. 팬들이 전세계에서 모였고, 오늘 정말 멋졌습니다.”

“훌륭한 경기력을 보여주었습니다. 전반전에 기회가 있었는데, 잡지 못했고, 후반전에 보여줬죠.”

“10일 훈련이 좋았습니다. 훈련에서 배운대로 했습니다.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었고, 결과로 증명했습니다.”

제임스는 스완지의 공격 왼쪽을 맡았었지만, 더 적응할 수 있다는 모습을 표현했다. 투어 2019의 오프닝 경기에서 영향력을 미친 하루였다. 

“저는 왼쪽 포지션이 항상 좋았습ㄴ디ㅏ. 하지만 이제 다재다능 해져야죠. 프론트 3을 가로질러 뛰고 싶습니다. 전체 세 가지 포지션에서 뛰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포워드 선수들이 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마르시알은 9번을 뛰었고, 그 위치에서 할 수 있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우리에게도 상호적으로 좋았고요. 셋 모두가 플레이가 좋았습니다.”

제임스는 그의 경기 스타일에 대해 이미 밝혔다. 맨유의 풀 백으로 와이드하게 임했으며, 전반 45분동안 그와 애슐리 영은 같은 기량을 보여주었다. 애슐리 영은 다니엘 제임스를 전방위로 보조해주었다. 

“제가 풀 백이라고 확실히 말할 수 있을 때까지 힘을 키워야 합니다. 애슐리 영도 안쪽에서 경기를 보여주었고, 세 명의 중앙 미드필드 선수로서 임했습니다. 꽤 많이 저와 경기를 해냈습니다.”

“다음 몇 주간이 중요할 겁니다. 풀 백으로서 연결 고리가 되려면요. 최선을 다할 겁니다.”

“제가 하고 싶은 것이기도 합니다. 우린 뒤쪽 포지션을 원합니다. 앞이 아니라요. 분명한 건 저에게 요구하신 부분이 그 부분이기도 했고, 제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도 그 부분입니다.”

프리 시즌 모든 경기는 총 6번이며, 퍼스 글로리, 리즈 유나이티드, 인터밀란, 토트넘, 크리스티안순, AC밀란과의 경기가 예정되어 있다. 모두 MUTV에서 생중계 예정이다.

프리 시즌 첫 경기에 승리했습니다. @ManUtd 에서의 데뷔 경기에 만족합니다!  😁🔴 #MUFC pic.twitter.com/Aa2gZLPp7G

— 다니엘 제임스 (@Daniel_James_97) 07.13, 2019

권장:

  • 득점 영상: 래시포드의 마무리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