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샤르 대행

PSG전, 솔샤르 대행 반응

솔샤르 대행이 래시포드를 “두려움 없었다”고 평했다. 이번 PSG와의 경기에서 마지막 순간 패널티 킥을 성공적으로 치러낸 래시포드였기 때문이다.

솔샤르 대행의 경기 후 기자회견을 만나보자..

오픈 게임을 원했다

“환상적이었죠. 선수들에 대한 믿음이 있었습니다. 제가 바라던 바 대로 갔어요. 물론 시작도 훌륭했습니다. 첫 골이 계획한 대로 였어요. 2분 후일거라고는 기대하지 않았지만, 그 득점으로 우리가 경기를 더 열어낼 수 있었습니다. 경기에서 더 많은 득점을 원했어요.”

긴장하지 않았던 래시포드

“항상 의심은 있습니다. 제가 챔피언스리그에 있었을 때, 패널티 기회가 마지막 바젤과의 경기에서 주어졌는데, 제 선수들이 패널티를 잡지 못하면 떨어지는 상황이었어요. 이번에도 보통이라면 폴이 패널티를 하겠지만, 오늘은 래시포드가 했습니다. 21살 밖에 되지 않은 선수이고, 압박감도 있었을텐데, 긴장하지 않고 잘해주었어요. 두려움 없이. 래시포드와 루카쿠에게 환상적인 밤이었습니다.”

마커스 래시포드와 메이슨 그린우드
마커스 래시포드와 메이슨 그린우드

아약스, 우릴 고무시키다

“챔피언스리그니까요. 어떤 일이든 일어날 수 있죠. 우린 지난 밤에 레알 마드리드와 아약스의 경기를 보았습니다. 우리 팀의 이야기 주제였죠. 아마 그들의 주제도 마찬가지였을 겁니다. 지난 해 레알 마드리드와 유벤투스의 경기를 가까이 봤는데, 그 전에는 파리와 바르셀로나의 경기였죠. 항상 불가능하다고 생각하고 알고 있는 것들이 이 클럽에서 우리가 하는 일입니다. 그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죠.”

총과 그린우드가 우리에게 준 자극

“항상 정신적인 부담이 있습니다. 왜냐하면, 이들에겐 이런 경험이 있으니까요. 우린 다른 방식으로 있습니다. 지난 몇 분동안 우린 경기에서 이겼습니다. 물론 우리 선수들이 어리고 프레시합니다. 두 명의 어린 선수들이 득점이 필요한 순간에 우리에게 조금 더 에너지를 준 것 같습니다.”

VAR 드라마

“아닙니다. 저는 패널티 장면을 보지 못했어요. 모든 이들을 진정시켰습니다. 심판이 물론 엄청난 결정을 했으니까요. 제 스탭들이 그 스스로 큰 일을 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명백한 패널티였어요.”

알렉스 경과의 이야기!

“지금은 이야기 거리를 만들 수 없습니다. 너무 시끄럽네요. 엄청난 분위기죠 물론. 그리고 알렉스 경을 여기서 뵙게 되어 기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