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샤르 감독

솔샤르 감독의 교훈

솔샤르 감독은 지는 것을 원하지 않는 역할을 수행하며 그 스스로 배운 것이 있다고 인정했다.

12월, 솔샤르 감독에 부임했으며, 행운이 곧장 임했다. 맨유는 계속해서 승승장구 했지만, 그 승리의 길이 멈추고, 프리미어리그 시즌에서 6위에 머무르며 시즌을 마무리했다. 

솔샤르 감독에게는 가치 있는 레슨이었으며 이미 시즌 마무리를 준비하고 있었으며 그가 사랑하는 클럽에 대한 책임을 질 기회를 지었다.

솔샤르 감독과 제시 린가드
솔샤르 감독과 제시 린가드

“지고 싶지 않는 것에서 배우고 있습니다.”

“이기고 싶습니다. 환상적으로 시작했어요. 선수들이 믿을 수 없을 정도였습니다. 긍정적으로 임했고, 경기에서 이겼습니다. 전체 그룹이 하나가 되어 임했고 승리를 즐겼습니다. 하지만 축구는 어렵다는 걸 알았습니다. 모든 걸 기대한대로 갈 수 없습니다. 현실에 부닥쳤어요. 우린 리그에서 아주 좋은 팀들과 겨루었습니다. 100%로 집중해야 합니다.”

“전체 팀을 임하며 정말 집중하며 경기에 임했고, 환상적이었습니다. 그리고 나서 힘든 시간을 보내며 더 많은 걸 배웠습니다. 다음 스탭으로 가는 것에 대해서도 생각해야하고요. 우린 다음 수준이 필요합니다.”

솔샤르 감독은 긍정적인 성격의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2019/20 시즌 선수들과 함게 더 나아가고 싶고, 실망스러운 시즌에서 실력을 향상 시키고 싶은 그의 마음을 전했다.

“항상 긍정적인 마음입니다. 한 명의 스트라이커로서, 긍정적인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키퍼 같은 수비수들은 비관주의자가 되어야 합니다. 수비수들도 실수를 할 수 있고 이를 긍정적으로 생각해야 합니다. 득점 기회로 잡아야죠. 제 인생을 통해 말해야 합니다. 상황 내에서 가능성을 보아야 하는 것이고요.”

솔샤르 감독의 마지막 시즌 인터뷰 첫 파트로 공식 어플리케이션에서 독점으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