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드 트래포드

EPL에서 가장 빠른 맨유 선수들

맨유의 아카데미 졸업자인 티모시 포수-멘사가 프리미어리그 2018/29 시즌 선수중 가장 빠른 선수로 선정되었다.

티모시 포수-멘사가 풀럼에서 임대 선수로 전체 시즌을 보내며, 13번의 출전을 기록했다. 

옵타는 이번 시즌 가장 빠른 스피드를 보인 선수로 다재다능한 수비수인 그를 최고로 꼽았으며, 시간당 35.32km를 뛰는 것으로 기록했다. 

맨체스터 시티 라이트 백인 카일 워커가 시간당 35.27km로 2위를 차지했고, 울버햄튼의 루벤 비나그레가 35.20km/h로 3위를 차지했다. 

프리미어리그 선수 중 10명의 가장 빠른 선수를 만나보자...

포수-멘사
포수-멘사
2018/19 시즌 가장 빠른 선수
10: 패트릭 반 안홀트, 크리스탈 팰리스 | 최고 스피드: 34 km/h
9: 세르지오 리코, 풀럼 | 최고 스피드: 35.01 km/h
8: 디보크 오리기, 리버풀 | 최고 스피드: 35.04 km/h
7: 펠리페 안데르손, 웨스트 햄 유나이티드 | 최고 스피드: 35.11 km/h
6: 헤라르드 데울로페우, 왓포드 | 최고 스피드: 35.13 km/h
5: 디안드레 예들린, 뉴캐슬 유나이티드 | 최고 스피드: 35.17 km/h
4: 르로이 사네, 맨체스터 시티 | 최고 스피드: 35.18 km/h
3: 루벤 비나그레, 울버햄튼 원더러스 | 최고 스피드: 35.20 km/h
2: 카일 워커, 맨체스터 시티 | 최고 스피드: 35.27 km/h
1: 티모시 포수-멘사, 풀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 최고 스피드: 35.32 km/h

포수-멘사의 다음은?

21세인 포수-멘사는 프리미어리그에서 두 번의 교육적인 임대 기간을 완수하는 중이다. 2017/18 시즌에는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24번의 출전을 기록했고, 2018/19 시즌에는 풀럼에서 13번의 출전을 기록했다. 

크래븐 코티지에서 임대를 보냈을 때는 부상으로 끝맺었지만, 빠르게 회복했다. “삶에서 잠시 쉬어가는 때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다시 회복하는게 문제죠. 일어난 일이고, 더 강해져서 돌아오겠습니다.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신은 최고입니다.”

포수-멘사는 현재 21번의 맨유 출전을 기록했고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네 번째 가장 어린 선수로 남아있다. 2016년 3월 2일 왓포드에서의 전체 데뷔는 18세 이후 기록하고 있다.

팀은 솔샤르 감독에 의해 거취가 결정될 예정이지만 현재 이번 여름 스쿼드에 평가를 받고 싶다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번 여름 이 영스타를 호주와 아시아에서 만나볼 수 있는 가능성도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