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 to go to homepage
안드레아스 페레이라

페레이라의 대표팀 데뷔

안드레아스 페레이라가 지난 밤 역사를 새로 썼다. 첫 외국인 선수로 브라질 대표팀 선수가 된 페레이라는 미국에서 열린 엘 살바도르와의 경기에서 5-0으로 승리했다.

페레이라는 바르셀로나 미드필더 아서를 대체하여 70분에 대체선수로 투입되었다. 스코어는 4-0이었다.
페레이라는 벨기에에서 태어났지만 아버지의 모국인 브라질에서 예선전을 치렀다. 그의 부친도 이전에 프로 축구 선수였다. 데뷔 경기에서 그는 처음으로 외국 태생의 브라진 대표 선수로서 유니폼을 입게 되었다. 1918년 이후 첫 선수이며, 셀레카오 역사상 네 번째 있는 일이었다.

브라질은 네이마르의 패널티로 안정적인 승리를 거두었으며 리찰리슨, 쿠티뉴, 마르퀴뇨스의 득점이 추가로 있었다. 페레이라도 스코어시트를 쥐고 있었으며 슈팅을 가하기도 했다. 

그는 인스타그램에서 몇 개의 이미지와 함께 데뷔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이 두근거리는 느낌을 누가 알까요? 네.. 이 유니폼은.. 정말 매일 꿈을 꾸는듯한 느낌입니다.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기술적으로도 타고난 그는 항상 그의 목표와 아버지의 국가에서 뛰게 된 결정에 대해 언급했었다. 2016년 Inside United와의 인터뷰에서도 밝힌 바 있다. “제 궁극적인 꿈은 브라질 퍼스트 팀에서 뛰며, 월드컵에서 우승하는 겁니다. 그게 제 큰 꿈이에요.”

지난 밤, 페레이라는 처음으로 그 꿈에 한 걸음 다가갔으며 최근 인터네셔널 브레이크에서 두 번째 기회를 얻기 위해 끈기있게 기다렸다. 

페레이라의 역사적인 성취는 기쁜 밤을 만들며 완성되었다. 프레드도 브라질의 경기에 참여했었고, 레알 마드리드의 카세미로를 대체해 투입되었다. 

다른 한 편, 마커스 래시포드는 영국과 스위스 경기에서 유일하게 득점을 기록한 선수였으며, 두 번의 영국 팀 경기에서 두 번째 스트라이크였다. 루카쿠는 벨기에와 아이슬란드의 경기에서 3-0의 승리를 거둔데 두 번의 득점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