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산드로 마르티네스

마르티네스. '모두의 꿈'을 이루다

월요일 19 12월 2022 10:00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수비수 리산드로 마르티네스가 아르헨티나 대표팀과 함꼐 세계 챔피언이 됐다. "모든 것 중 가장 큰 꿈"을 이룬 것에 대한 자부심을 공유했다.

아르헨티나는 120분 동안 극적인 3-3 무승부를 기록한 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또 다른 수비수 라파엘 바란이 포함된 프랑스 대표팀을 승부차기 끝에 4-2로 물리쳤다.

마르티네스는 루사일에서 열린 결승전에 대기 선수로 벤치에 있었지만 아르헨티나가 36년 만에 월드컵 우승을 차지하는 과정에 기여했다.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린 후 시상식에서 감격의 순간을 나눴고, 2018년에 우승을 경험한 바란은 맨유 팀 동료인 리산드로를 축하했다.
 

시상식에 이후 리산드로는 소셜 미디어에 자신의 팔로워들과 기쁨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그리고 다음과 같이 글을 올렸습니다:  "모두의 가장 큰 꿈!!!"월드 챔피언!!!아르헨티나 아르헨티나아아아아아!"

마르티네스는 선수 생애 처음으로 월드컵에 참가해 우승했다. 2019년 아르헨티나 대표팀에 데뷔한 이후 국가대표팀에서 세 번째 우승이다. 2021년 코파 아메리카 우승 올해 피날리시마 우승에 이어 월드컵 우승을 이룬 것이다.

 

종료 휘슬이 울린 후 바란은 프랑스의 실망을 공유했지만, 압도적인 자부심을 가지고 말했다.

바란은 카타르에서 가진 프랑스 방송 TF1과의 인터뷰에서 "물론 매우 실망했다. 우리는 모든 것을 바쳤다"고 말했다.

"우리는 대회 내내 많은 장애물에 직면했고 결코 포기하지 않았다."

"우승할 수도 있었다. 우리 선수단이 너무 자랑스럽고 프랑스인이라는 게 너무 자랑스럽다."

"우리는 끝까지 밀고 나갔고 끝까지 믿었다.우리는 출발이 좋지 않았지만 거의 역전할 뻔했다."

"곡절이 많았지만 우리 팀은 강한 정신력과 많은 마음이 있었다. 그것이 우리가 다시 경기를 살릴 수 있도록 했다. 실망스럽지만 자부심이 크다."

맨유의 수비 듀오 리산드로와 바란은 맨유의 시즌이 재개됨에 따라 캐링턴으로 돌아가기 전에 잠시 휴식을 가질 예정이다.
 
맨유 팀 동료들의 지지

리산드로와 라파엘 바란의 맨유 팀 동료들은 일요일의 매혹적인 경기 이후 축하와 위로의 말을 전했다.

지난 한 달 동안 총 15명의 유나이티드 선수들이 각국 대표로 월드컵에 참가했다. 

결승전이 끝난 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동료들에게 소셜 미디어를 통해 메시지를 남겼다.

아르헨티나 청소년대표로 활약한 알레한드로 가르나초는 스페인어로 마르티네즈에게 "형님, 축하드립니다. 자격이 있어요! 사랑합니다."라고 글을 올렸다.

우루과이 대표로 출전한 파쿤도 펠리스트리는 다음과 같이 썼다. "브로, 축하해!" 스콧 맥토미니도 비슷한 메시지를 공유하며 "브로, 축하해!"라는 글을 올렸다.
 
다비드 데 헤아와 브르노 페르난데스도 소셜 미디어를 통해 인사했다. 페르난데스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축하한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포르투갈 미드필더 브루노는 "또 한 번 대단한 대회를 치러냈다!"고도 남겼다.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