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 to go to homepage
리오 퍼디낸드, 눈을 뗄 수 없는 경기였다

리오, 셔츠의 무게를 견뎌라

Share With

리오 퍼디낸드는 맨시티 전 승리에 팀 케어를 본 것 같았다고 전했으며 어떤 상황에서도 강한 압박감을 견뎌냈다고 전했다.

폴 포그바는 2득점을, 크리스 스몰링은 결정적인 득점을 기록하며 3-2의 승리를 거뒀다. 펩 감독의 맨시티가 순탄하게 프리미어리그 우승으로 가지 못하게 한 맨유였다. 

이전 맨유의 수비수였던 퍼디낸드는 24번의 더비전을 12년의 맨유 선수생활동안 치렀으며 맨시티와의 경기가 팬들에게 의미하는 바가 무엇인지를 잘 알고 있었다. 

인스타그램 포스팅을 통해, 리오는 맨유 팬들에게 이번 승리가 어떤 의미인지, 그리고 선수들에게 도전을 견디고 있는 것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상대 진영에서 상대 팀에게 패하고 그 자리에 앉아서 프리미어리그 트로피를 들어올리는 일을 보는 것. 이 모든 것이 홈 팬들에게 당황스럽고 가치없고 허무한 일이었을 겁니다.”


“더비전을 치르기 전 많은 선수들에게 떠오르는 악몽 같은 일이었을 겁니다. 어떤 면에서 그들의 마음에 확실히 거의 이루어질 일이었을 겁니다. 경기를 리드당하는 순간에 말이죠. 그런데 맨유가 길을 찾았고 두 골을 넣었습니다. 그리고 맨시티는 기회를 마무리 지었죠. 이들 선수들은 셔츠의 무게를 견디고 악몽을 견디고, 현실을 만들어냈습니다.”


“이 정도의 압박감이 이번 경기에서 가져올 겁니다. 개개인이 악몽같은 이미지를 지우고 자신의 손에 달린 일에 집중하고요. 또 끊임없이 웜업을 계속했습니다. 웜업은 25분동안이었죠. 걱정을 하며 말이죠. 이번은 실제 경기가 시작되기 전 멘탈을 가꿔야하는 일이었습니다! 선수들에게 잘 견뎠고 잘했다는 말을 해주고 싶네요. 특히 두 번의 득점을 하고 난 이후에 말이죠.”
“포그바는 경기 전 이야기했고 확신을 갖고 있었습니다. 폴을 알고있고 그는 멋진 선수로서 이야기하고 싶었을 겁니다. 헤어스타일이나 댄스는 종종 경기력을 압도하기도 했죠.”


“튀는 헤어스타일과 생활에서의 즐거워 보이는 모습들이 포그바 그 자체입니다. 그의 선택이고 존중해야합니다. 그가 해야하는 모든 것이 확신을 주고 있고 그의 경기력을 유지시키는데, 그리고 맨시티와의 경기 득점처럼 활동할 수 있는 겁니다.”


“스코어라인 때문에 더 발전된 역할 내에서 그는 자유를 찾았고 역할을 해냈습니다. 최선을 다해 말이죠. 수비적인 면에서 덜 책임을 지고 공격 면을 허용했죠. 유벤투스에서 그랬던 것처럼. 그 스스로에 대한 압박감입니다. 하지만 잘 견딜거라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