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쿠스 래시포드

래시포드를 향한 신뢰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이 마르쿠스 래시포드가 부상 회복 후 골 감각을 회복하는 데 힘을 보탰다.


만 22세인 래시포드는 지난 주 셰필드 유나이티드에 3-0으로 승리한 경기에서 앙토니 마시알이 맨유 입단 후 첫 해트트릭을 할 때 2개의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하지만 아직 자신은 득점하지 못했다.

옵타의 기록에 따르면 래시포드는 최근 프리미어리그 16경기에서 15골(11골 4도움)을 만들었다. 솔샤르 감독은 래시포드가 지난 2년 6개월 간의 프로 경력에서 충분히 자신의 능력을 보여줬다며 개인 최다골을 이룬 올 시즌 더 잘할 수 있다고 했다.

솔샤르 감독은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알비온과 화요일 경기를 앞둔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물론 래시포드는 잠시 자리를 비웠지만 날렵해질 것”
이라고 했다.

“노리치시티와 경기에는 다시 날카로웠다고 생각한다.”

“셰필드전에 한 두 개의 기회를 놓쳤지만 그가 득점을 창조해냈다. 래시포드가 여전히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는 것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내겐 그가 계속 경기 시간을 늘릴수록 좋아지는 점이 보인다. 그는 분명 곧 득점할 것이다.”

래시포드는 지난해 11월 브라이턴과 전반기 경기에 득점했다. 그는 올 시즌 공식 경기 19득점을 기록 중이다.

앙토니 마시알은 래시포드와 같은 득점 기록을 갖고 있다. 2010/11시즌 맨유는 디미타르 베르바토프와 하비에르 에르난데스가 나란히 20골을 넣었다. 그 뒤로 처음으로 두 선수가 동시에 20골 고지에 오르는 기록이 기대된다.


우리 모두 붉은 군단이 되자! 2019/20시즌 유니폼 절찬 판매 중!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