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르나초

린델로프 : 가르나초가 경기를 바꿨다

월요일 14 11월 2022 07:00

빅터 린델로프는 알레한드로 가르나초가 풀럼을 상대로 2-1로 승리를 거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교체 출전해 결승골을 터트린 것에 대해 칭찬했다.

가르나초는 73분에 교체 출전해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패스를 받아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마지막 순간에 결정적인 골을 넣어 필요로 했던 영향력을 발휘했다.

경기를 승리로 마친 뒤 린델로프는 아르헨티나 유망주 가르나초가 맨유 1군에서 기회를 잡은 것에 박수를 보냈다.
"지난 몇 주동안 훌륭한 모습을 보였고, 뛸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 오늘 그의 퀄리티를 보여줬다." 린델로프가 클럽 미디어를 통해 말했다. 

"가르나초가 투입되어 변화를 일으켰다. 그것이 바로 우리가 모든 선수���에게 필요한 것이다."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면 투입 됐을 때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어야 한다. 그게 오늘 가르나초가 한 일이다." 
가르나초의 결승골은 풀럼도 득점 기회가 있었던 치열했던 경기에서 텐 하흐 감독의 맨유에 승점 3점을 안겼다. 린델로프는 마르코 실바가 이끈 풀럼을 상대로 수비한 것은 어려운 시험 같았다고 했다.

"멋지고 멋진 경기였지만 분명히 힘든 경기였다. 전반전에는 꽤 잘 컨트롤했지만 후반전에는 공을 몇 번 잃었고 몇 번의 기회를 내줬다."

"하지만 우리는 끝까지 싸웠고 결국 골을 넣었다. 승점 3점을 따낸 것만으로도 환상적이다."
 
맨유는 런던 원정은 지난 주말 프리미어 리그 일정 중 마지막 경기였다. 카타르 월드컵이 끝날 때까지 맨유의 마지막 국내 경기이기도 했다. 다가오는 휴식을 앞두고, 빅터 린델포프는 맨유가 시즌 전반기에 어떻게 싸웠는지를 평가했다.

"우리는 승점 몇 점을 더 얻었어야 했지만, 꽤 잘했다고 생각한다."

"휴식기를 앞두고 승리한 것은 의미가 크다. 다들 돌아오면 다시 시작할 준비가 되길 바란다." 

권장:

  • 맨유 데뷔골 넣은 에릭센의 소감

     기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에릭센은 풀럼과의 경기에서 2-1로 이기며 맨유 입단 후 첫 골을 넣은 것을 즐겼다고 말했다.

  • 에릭 텐 하흐 감독 풀럼전 소감

     기사

    에릭 텐 하흐 감독은 귀중한 승점 3점을 얻고 월드컵 휴식기를 맞이하는 것에 기쁨을 표했다. 하지만 '새로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계속 만들어 가기 위해 여전히 할 일이 있다고 주장했다.

  • 풀럼전 최고의 선수

     기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일요일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후반전 극장골로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 전 마지막 프리미어 리그 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