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헬 고메즈

고메스, "데뷔골 기분 최고"

앙헬 고메스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첫 번째 득점을 성공시키고 기쁨을 나타냈다.

고메스는 목요일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된 토트넘 핫스퍼와의 경기에서 막판 결승골을 성공시켰다. 팀은 2-1로 승리했다.

맨유는 전반 21분 앙토니 마르시알의 득점포로 앞섰지만 후반 루카스 모우라에게 실점했다.

앙헬 고메스
앙헬 고메스

경기 종료 10분을 남긴 상황에서 고메스가 득점포를 가동했다. 후안 마타와 패스를 주고받은 후 상대의 수비를 뚫는 득점을 성공시켰다.

고메스는 경기 후 MUTV와의 인터뷰에서 “말로 설명할 수 없는 기분이다”“공이 들어간 순간 팬들과 함께 기뻐하고 싶었다. 그래서 슬라이딩 세레머니를 했다”고 했다.

이어 그는 “프리시즌 투어 참가는 두 번째다. 하지만 골은 처음이다. 기회가 오면 내가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어 기쁘다”고 했다.

 

고메스의 득점을 통해 맨유는 이번 TOUR 2019의 모든 경기에서 아카데미 출신이 도움 혹은 득점을 기록하게 됐다.

고메스에 앞서 제임스 가너, 메이슨 그린우드가 퍼스 글로리와 리즈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득점포를 가동했다.

고메스는 “각자 다른 아카데미 출신 선수들이 득점을 했다. 나도 득점을 함께 해서 기쁘다”며 

“팀이 어린 선수들을 잘 키워내고 프리시즌을 통해 증명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는 증거다”고 했다.

상하이에서 승리를 통해 맨유는 TOUR 2019의 한 막을 내렸다. 호주에서 퍼스, 리즈와 경기를 했고 싱가포르에서 인터밀란과 맞붙었다.

이제 맨유는 맨체스터로 돌아간다. 고메스의 마음가짐에는 변화가 없다.

고메스는 “대단한 프리시즌 투어였다. 새로운 선수들도 함께 잘 어우러졌고, 코칭스태프가 지시한 것들이 잘 나타냈다. 새 시즌을 잘 준비하겠다”고 했다.

맨유는 7월 30일 오슬로에서 크리스티안스운트와 맞붙는다. MUTV앱을 통해 생중계를 볼 수 있다.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