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 스콜스

페르난데스 “최고의 MF는 스콜스”

UTD 팟캐스트에 출연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미드필더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자신의 플레이 스타일이 폴 스콜스와 닮았다는 것을 인정했다.

페르난데스는 여러 유럽 미드필더들과 비교되고 있지만 상대 지역에 늦게 도착하면서도 득점을 만들어내는 재능과 올드 트래포드에서 수행하고 있는 역할은 폴 스콜스를 떠오르게 한다.

하지만 포르투갈에서 그가 자라던 시기 프리미어리그를 중계 방송을 통해 봐야 했던 페르난데스는 1월 맨유 입단 이후에야 직접 현장을 경험했다.

“난 그들 모두를 보고 자랐다. 난 안드레아 피를로, 지네딘 지단, 안드레스 이니에스타보다는 폴 스콜스와 더 가까울 것이다.”
데이비드 메이, 샘 홈우드, 헬렌 에반스가 진행한 UTD 팟캐스트에서 질문을 받고 페르난데스가 답했다.
브루노 페르난데스
폴 스콜스의 득점 영상
“폴 스콜스는 박스 침투를 좋아하는 선수고 어시스트과 골도 넣는 선수다. 피를로도 골을 넣기는 하지만 대부분 프리킥이다. 지단과 이니에스타도 그렇 넣지만 주로 어시스트였다.”


“클럽 브뤼헤와 홈 경기에서 지난 시즌 난 프레드와 저녁을 먹고 있었는데, MUTV에서 맨유 시절 폴 스콜스가 넣은 모든 골을 방영하고 있었다.”


“다 먹고 나서도 그의 골을 다 봤다. 그리고 내가 프레드에게 '폴 스콜스가 하는 걸 잘 봐. 골에 가깝게 갈 필요가 있어. 그러지 않으면 득점할 수 없거든'이라고 말했다. 그 경기에서 프레드가 두 골이나 넣었다!”


“스콜스에게 많이 고맙다. 내가 포르투갈에 있던 시기에 스콜스는 최고 수준으로 경기하고 있었다. 우리는 잉글랜드 축구를 보기 쉽지 않았다. 우리에겐 스페인 축구가 더 많이 방영되었다. 현실적으로 내가 17, 18세일 때는 이니에스타를 보며 컸다. 내가 초기에 본 선수들은 대부분 포르투갈에 있을 때 봤다.”

페르난데스가 지난 2월 울버햄프턴 원더러스와 0-0으로 비기며 치른 프리미어리그 첫 경기에서 상대한 선수는 그가 보고 자랐던 선수다.

“전에 말한 적이 없는데 내가 보며 자랐고, 고마웠던 선수는 주앙 무티뉴다. 지금 울브스에서 뛰고 있다.”
 

“그가 포르투에서 뛸 때 난 그의 경기만 봤다. 어떻게 움직이는데, 어떻게 플레이를 만드는지. 그땐 폴 스콜스나 이니에스타, 지단, 피를로를 보는 것 보다 무티뉴의 플레이를 보는 게 더 쉬웠기 때문이다.”
주앙 무티뉴와 브루노 페르난데스
주앙 무티뉴와 브루노 페르난데스

“피를로를 본 건 내가 17살에 이탈리아로 갔을 때다. 거기선 유럽 모든 지역의 축구를 볼 수 있었다. 포르투갈에서는 포르투갈 리그만 봐서 무티뉴가 레퍼런스가 됐다. 그때 무티뉴가 대표팀에서도 뛰었다. 그 이전에는 후이 코스타나 데쿠를 봤다.”


“2004년 당시 둘을 최고의 10번이었다. 그 뒤로 포르투갈 대표팀에 10번이 없었다. 무티뉴는 8번이다. 그가 좀 더 깊은 곳에서 뛰는 걸 볼 수 있을 것이다. 나 역시 늘 8번으로 뛰었다. 포르투갈에서 요즘 세 명의 미드필더를 쓰기 때문이다. 6번과 두 명의 선수가 앞에 있는 형태다.”


“보통 난 10번으로 더 많이 뛰,ㄴ다. 포르투갈에선 8.5번이라고 부른다. 8번 중 한 명만 좀 더 앞으로 갈 수 있고 나머지 8번은 자기 진영으로 물러나기 때문이다.”

 
물론 스콜스는 19년 경력 동안 모든 포지션을 다 봤다. 맨유 역시 득점 10위 리스트에 올라있다. 718경기에 나서 155골을 넣었다.

트레블 우승자인 스콜스는 잉글랜드 대표팀에서 프랭크 램파드, 스티즌 제라드와 함께 비교된다. 페르난데스에게 세 선수 중 누가 최고인지 물었다.

“스콜스가 세계 최고의 미드필더라고 생각한다.”


“잉글랜드에서 많은 사람들이 프랭크 램파드를 말한다. 그가 많은 골을 넣었기 때문이다. 스티븐 제라드도 그렇다. 하지만 스콜스는 다른 이들과 달리 차이를 만들 수 있는 선수라고생각한다. 물론 내가 잉글랜드의 모든 미드필더를 다 본 건 아니지만 괜찮다.”


“지난 세대에 대해서 말한다면, 세 명 중 최고를 꼽는다면 스콜스가 최고다.”


페르난데스가 출연한 UTD 팟캐스트는 월요일에 공개됐다.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