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니 판 더 베이크

헨더슨과 판 더 베이크의 발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브라이턴 앤 호브 알비온을 3-0으로 여유롭게 꺾은 경기에서 도니 판 더 베이크와 딘 헨더슨은 선발출전해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후안 마타는 맨유의 카라바오컵 8강 진출로 이어진 대부분의 득점에 관여했다. 스콧 맥토미니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했고, 두 번째 골을 직접 성공시키며 경기 최우수 선수로 선정됐다. 

하지만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두 명의 새 얼굴 헨더슨과 판 더 베이크가 실력을 입증한 것에 더 기뻐하고 있다.  

두 선수 모두 아멕스 스타디움에서 맨유가 두 번째 승리를 거두는 데 크게 기여했다. 
헨더슨은 지난주 루턴 타운과 경기에서 맨유 1군 데뷔전을 치른 것에 이은 출전으로 2연속 무실점 경기를 했다. 1-0으로 팽팽한 상황에 레안드로 트로사르의 슈팅을 절묘하게 선방했다.  

케닐워스 로드에서 치른 지난 경기에서 헨더슨은 루턴 센터백 톰 로키어의 동점골 기회를 선방하기도 했다. 그때와 비슷한 선방이었다.
 
한편, 피치 위의 더 높은 곳에서 뛰는 판 더 베이크는 4경기 연속 높은 영향력을 보였다. 가장 주목할만 했던 것은 이날 맨유 입단 후 첫 어시스트를 기록했던 것이다. 

경기 종료까지 20여 분이 남은 상황에 프레드의 패스를 받은 판 더 베이크는 후안 마타의 두 번째 득점으로 이어진 플레이에서 시간과 공간을 창출하는 멋진 플레이를 보여줬다. 

네덜란드 대표 미드필더 판 더 베이크가 맨유 생활을 시작하는 상황에 크게 기여한 것은 물론 시선을 끄는 플레이를 선보인 것이다. 
 
앞서 판 더 베이크는 크리스털 팰리스에 패배한 프리미어리그 첫 경기에서 자신의 맨유 공식 첫 득점을 기록했다. 이어 루턴을 3-0으로 꺾은 카라바오컵 경기에는 처음 선발 출전해 경기 최우수 선수로 선정됐다. 

그 후, 지난 주말 브라이턴에 극적으로 승리한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는 추가 시간 막판에 코너킥을 찼고, 결국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페널티킥으로 결승골을 넣었다.  

일정이 빠듯하게 이어진다. 주제 무리뉴 감독이 이끄는 토트넘 홋스퍼가 토요일에 올드 트래포드에 도착할 예정인 가운데, 이 두 선수가 프리미어리그에서 첫 선발 출전 기회를 얻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과 코칭스태프가 앞으로 며칠 동안 결정할 일이지만 솔샤르 감독은 최근 합류한 두 선수가 거듭 강한 모습을 보여 기뻐하고 할 것이다. 

새 시즌 개막! 2020/21 홈, 어웨이 및 서드 유니폼은 현재 유나이티드 다이렉트에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