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파엘 바란

바란의 부상 상황

토요일 22 10월 2022 20:11

에릭 텐 하흐 감독은 첼시와의 경기에서 라파엘 바란이 부상을 입고 눈물을 흘리며 경기장을 떠난 후 24시간 이내에 검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랑스 국가대표 수비수 바란은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과 경합 도중 쓰러진 후 교체됐다. 

바란은 구단 물리치료사 및 의사와 함께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부상의 심각성을 나타내며 눈물을 흘렸다.
텐 하흐 감독은 경기 후 기자들과 만나 "경기 직후여서 지금은 어떤지 말하기 어렵다”고 했다.

"우리는 24시간을 기다려야 한다. 그 뒤에 어떤 부상이 어떤지 알 수 있을 것이다."
 
그는 이후 기자 회견에서 다음과 같이 덧붙였다. "그가 (월드컵에서) 빠지게 될까봐 감정적으로 반응한 것이라는 것을 이해할 수 있다. 그 역시 검사를 기다려야 한다.”

“(얼마나 나쁜지) 모르는 일이다. 물론 그는 경험이 있지만 의료진이 자신의 일을 해야 하고, 평가를 해야 하며, 올바른 진단을 내려야 한다. 그러면 거기서 결론을 내릴 수 있다."

권장:

  • 카세미루를 향한 에릭센의 찬사

     기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에릭센은 첼시전 막판 골이 팀의 성격과 정신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 텐 하흐 감독의 무승��� 소감

     기사

    에릭 텐 하흐 감독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스탬포드 브리지에서 첼시를 상대로 추가 시간 동점골로 극적인 1-1 무승부를 거두면서 팀의 반격 능력에 자부심을 느꼈다.

  • 맨유, 첼시와 1-1 무승부

     기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토요일 저녁 스탬포드 브리지에서 카세미루가 추가시간에 팀의 첫 골을 헤딩으로 성공시켜 첼시와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이끌었다.

  • 첼시전 최고의 선수는?

     기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런던 원정에서의 복잡한 밤을 보냈지만, 결국 카세미루의 극적인 막판 동점골로 흥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