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우드, 래시포드, 제임스

2020/21 시즌 가장 빠르게 달린 선수는?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이끄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늘 전진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빠르고 젊은 공격수들이 많았다.

2020/21 시즌 기록된 많은 득점 중 상당한 비율로 속공에서 득점포가 나왔다. 맨유에서 가장 빠르게 달린 선수들은 자연스럽게 이목을 끌었다. 

Opta의 데이터를 통해 2020/21 시즌 빠르게 달린 선수들을 알아봤다.

누군가는 다니엘 제임스를 예상할 것이다. 측면에서 쇄도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제임스 외에도 많은 선수들이 이름을 올렸다. 
Opta 통계에 따르면 마커스 래시포드가 상위 4개의 가장 빠른 기록을 가져갔다. 첼시전, 리즈전에서 나온 기록이다.

래시포드의 가장 빠른 속도는 시속 36.26킬로미터였고, 첼시전이 펼쳐진 2월, 스탬포드브릿지에서 나왔다.

메이슨 그린우드가 다음 경쟁자였다. 시속 35.04킬로미터로 아스널전에 달렸다.
또 다른 선수들은 티모시 포수 멘사, 에릭 바이, 루크 쇼, 브랜단 윌리엄스, 아론 완-비사카, 안토니 엘란가 등이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빠르게 뛰었다.

완-시바카는 5위 안에는 들지 못했지만 23경기에서 가장 빠른 선수로 기록됐다.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