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히스 총

레스터전, 다섯 가지 핵심 포인트

맨유는 이번 경기에서 시즌 두 번째 홈 경기 승리를 기록했다. 전반전에 보여준 래시포드의 패널티 득점 덕분이었다.

프리미어리그의 높은 순위까지 오르기 위한 도전이라 많은 사람들이 생각했던 힘든 경기였다. 

이번 경기에서 몇 가를 짚고 넘어가도록 하자. 다섯 가지 정도를 긴장감 넘치는 이번 경기에서 만날 수 있었다.

마커스 래시포드
마커스 래시포드

또 한 번의 패널티

올해 맨유의 패널티를 책임진 선수는 많았다. 하지만 폴 포그바는 경기에 참여하지 못했고 의심할 여지 없이 생각나는 사람이 있었다. 래시포드가 팰리스와의 경기에서 패널티를 시도했지만, 아쉽게도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했던 저깅 있었다. 하지만 이번 경기에서는 슈마이헬을 지나치며 경기 유일의 득점을 만들어냈다. 시즌 네 번째 패널티 킥이며, 피터 슈마이헬보다 프리미어리그에서 더 많은 패널티를 허용하게 되었다.

래시포드, 레스터와의 경기에 득점은 익숙해

2월 레스터와의 경기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마커스가 유일한 득점을 기록했고, 1-0의 승리를 거뒀다. 그의 패널티 득점은 9번의 경기 중 이번이 4번째 득점임을 의미하며, 이는 다른 팀을 상대로도 더 많은 득점을 할 수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맥과이어를 향한 응원

해리 맥과이어는 레스터 팬들에게 그리 환영받지 못할 것이라 이미 예견하고 있었자. 하지만 올드 트래포드의 믿음은 그를 향한 애정을 보여주었다. 경기에서 보여주는 그의 모든 볼 터치에 응원을 실어 보냈다. 후반전 그레이에 대한 태클은 기립박수도 받았다. 홈 팬들은 또한 이전 맨유의 조니 에반스에게도 따뜻한 환영을 해주었다.

데 헤아
데 헤아

맨유의 클린시트

데 헤아는 시즌 두 번째 클린 시트를 기록했으며, 첼시전 이후 처음이다. 그는 최고의 세이브를 두 번 정도 보여주었다. 첫 번째는 4분정도였다. 제임스의 포인트 블랭크 스트라이크를 잘 막아냈다. 발로 말이다. 그리고 전반저 ㄴ말미에 벤의 파일드라이버가 크로스 바를 넘었다. 후자는 데 헤아가 얼마나 볼을 잘 보고 있었는지 더 잘 알려주는 예시가 되었다. 데 헤아는 맥과이어, 린델로프와의 협업으로 더 좋은 수비를 만들어내기도 했다.

프레드
프레드

프레드, 총, 튀앙제브의 출전

세 명의 맨유 선수가 시즌 첫 출전을 기록했다. 프레드, 타히스 총, 앙헬 튀앙제브이다. 이들에게는 시험과 같은 경기였지만, 세 선수는 모두 잘 뛰어주었다. 특히 총이 돋보였다. 총은 리카르도를 막아서는 역할이었고, 스킬을 충분히 보여주었다. 프레드도 마티치를 대체하며 눈길을 사로 잡는 경기려긍ㄹ 보여주었다. 앙헬의 경우, 애스턴 빌라에서의 지난 두 시즌 임대 이후 20개월 만에 첫 맨유 경기 출전이었다.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