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든 멘지

솔샤르, 버스비의 기록을 따르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8명의 아카데미 선수들을 2019/20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1군 팀에 데뷔시켰다. 맷 버스비 경이 세운 기록을 67년 만에 다시 이룬 것이다.

수비수 테든 멘지는 18세 이하 팀을 FA 유스컵 준결승에 진출시킨 유망한 시즌을 마치고 맨유가 LASK를 상대로 2-1로 승리한 유로파리그 16강 2차전 마지막 10분 동안 출전했다.

멘지는 경기가 끝난 뒤 지난해 9월 로치데일과의 카라바오컵 경기에서 올 시즌 솔샤르 감독이 처음 데뷔시킨 유스팀 유망주 브랜든 윌리엄스의 예를 따르고 싶다고 말했다.

윌리엄스는 올 시즌 맨유 1군 팀에서 34차례 출전했다. 루크 쇼가 부상으로 빠진 가운데 독일에서 열리는 유로파리그 최종 8강 토너먼트에 주전으로 출전할 수 있다.

이 대회는 지난 11월 카자흐스탄에서 아스타나와 대결했을 때 다른 6명의 아카데미 데뷔생들이 참가한 바 있다. 어린 선수들을 키울 수 있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입증되었다.

멘지는 다른 3명의 자체 육성 선수와 더불어 함께 그 당시 투입되지 않은 대기 선수였다. 디숀 버나드, 이단 래어드, 딜런 레빗이 모두 출전했고, 이단 갈브레이스, 라지 라마자니, 드마니 멜러 등이 후반전에 교체 투입됐다.
우리의 단체 원정 경기는, 1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많은 데뷔 선수들을 출전시켰던 시합이었다. 멘지의 올드 트라포드 카메오 출저는 맨유가 또 다른 클럽 역사를 새겼다는 것을 의미한다.

2019/20 has seen Ole Gunnar Solskjaer give eight different youth players their debut for #mufc ...a record only equalled by Matt Busby in 1952/53 #kids

— The MUFC Academy 🐝 (@mrmujac) August 5, 2020

맨유의 유소년 전문가 토니 파크의 말처럼 (클럽의 18세 이하 또는 유소년팀에서 뛰었던 선수들로 분류되는 선수들로 분류되는) 홈그로운 선수로 1군에 나란히 진출한 선수가 가장 많았던 시기는 1952/53시즌 존 도티, 던컨 에드워즈, 빌 폴크스, 에디 루이스, 레스 올리브, 데이비드 페그, 재키 스콧과 함께 버스비 자신이었다.

 

도허티, 루이스, 올리브, 그리고 스콧이 단지 몇 번의 1군 경기에만 나선 반면, 다른 네 명은 1956년과 1957년에 버스비가 이룬 1부 리그 연소 우승의 필수적인 부분을 구성했다.

알렉스 퍼거슨 경은 네 차례에 걸쳐 (1994/95, 1997/98, 1999/00, 2011/12) 한 시즌 동안 6명의 유소년 선수를 1군으로 승격시켰고, 루이스 판 할은 첫 번째 부임 시즌에 다음 여섯 명을 데뷔전시켰다: 안드레아스 페레이라, 타일러 블랙켓, 리스 제임스, 제시 린가드, 패디 맥네어, 톰 소프.

솔샤르의 전임 주제 무리뉴는 2016/17시즌 현재 1군 선수인 스콧 맥토미니와 악셀 튀앙제베를 포함해 6명의 선수를 아카데미에서 선발했다.

맨유의 지지자가 되자! 2020/21시즌 아디다스 새 홈 유니폼이 지금 판매 중입니다!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