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레 군나르 솔샤르

솔샤르 감독, ‘독일을 향해’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은 다음 주 8강 진출을 예약한 뒤 유로파리그 일정을 길게 이어갈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

맨유는 지난 3월 오스트리아에서 열린 16강 1차전에서 이미 5골을 넣은 것에 이어 제시 린가드와 앙토니 마시알이 올드 트라포드에서 득점을 추가해 지난밤 LASK와의 16강전에서 합계 7-1로 완승을 거뒀다.

이제 맨유는 월요일 밤 쾰른에서 FC 코펜하겐과 8강전을 치르기 위해 독일로 향한다. 궁극적인 목표는 2017년 대회에서 거둔 우승의 성공을 재현하는 것이다.

대회 남은 경기는 당연히 팬 없이 치러질 뿐만 아니라, 단판 승부로 진행된다. 8월 21일 금요일 결승이 열린다. 보름도 안 되는 기간동안 모두 치러지게 된다.
솔샤르 감독은 LASK전 승리에 이어 가진 기자회견에서 유로파 라그의 남은 경기를 '미니 토너먼트'로 치르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며 가능한 한 오래 참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얼마나 남을 수 있는지 지켜보자. 희망컨대 이틀 이상, 최대 12일까지 있고 싶다.”


“한 번에 한 경기씩 접근해 나갈 것이다. 일요일 아침이나 토요일 밤에 모두 원정을 떠날 것이고, 토너먼트에 있는 한 함께 있을 것이다.”

 
그는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마련된 예방조치를 언급하며
“규칙에 따라 이동할 것”
이라고 덧붙였다.
“우리는 함께 뭉쳐야 하고 호텔과 훈련장을 오가며 함께 지내야 한다.”


솔샤르 감독은 또한 코펜하겐전 라인업은 LASK전과는 다를 것이라고 시사했다. 쾰른에서 경기가 시작되기 전에 더 많은 선수들이 긴장해야 한다.

“이제 우리는 충분한 경기 시간을 가진 선수단과 함께 독일로 여행을 간다. 이 선수들은 리듬을 잡고 자신감을 갖고 경기 감각을 끌어올리기 위해 오늘 밤 경기를했다. 같은 팀이 아닐 것이다. 변화가 있을 것이다.”
올 시즌 유로파리그에 나서온 골키퍼 세르히오 로메로가 남은 대회에도 출전할지 묻자 솔샤르 감독은
“기다려봐야 할 일”
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오늘 밤 확실히 좋은 활약을 펼쳤지만 세르히오가 유로파리그 골키퍼라는 말은 하지 않을 것이다.”


“그와 다비드 [데헤아]의 사이에서 이번 대회를 우승할 수 있는 팀을 뽑을 것이다.”
한편, 쾰른에서 출전이 거의 확실한 선수 중 한 명은 해리 맥과이어다. 그는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전 경기를 뛰며 2019/20시즌에 이미 53번이나 출전했다.

솔샤르 감독은 주장 맥과이어의 출전 수가 독일에서의 그의 폼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대해 이렇게 대답했다.
“그는 이번 대회가 끝나면 휴가를 갈 테니 그런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
그가 주장인 데는 이유가 있다. 그는 항상 경기를 하고 싶어하고. 항상 경기를 할 준비가 되어 있다.


그는 올 시즌 한두 경기만 빠졌을 뿐이다. 출전할수록 점점 날카로워지는 것 같다.


2020/21시즌 아디다스의 새 맨유 유니폼이 지금 판매 중입니다!

권장:

관련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