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 to go to homepage
에릭 바이

무리뉴 감독, 에릭 바이에 '엄지척'

주제 무리뉴 감독이 리버풀과의 프리시즌 경기에서 에릭 바이가 보여준 모습에 엄지를 치켜새웠다.부상을 안고 있었지만 최선을 다 했다는 평가다.

바이는 미시간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경기에서 75분까지 교체 투입되지 않았다. 애초에 교체 명단에 없었다.

하지만 크리스 스몰링이 워밍업 중 부상 예방 차원에서 명단에서 제외되었고, 바이는 자신의 투입을 요청했다.

경기 결과 : 맨유 1-4 리버풀 article

맨유가 101,000명의 팬들 앞에서 리버풀에 패하며 아쉬운 결과를 냈다.

무리뉴 감독은
“바이는 원래 명단에 없었다. 하지만 스몰링이 워밍업 중 제외되는 모습을 보고 그가 스스로 출전을 결심했다. 다른 어린 선수들이 나가는 것을 원치 않았다. 알렉시스, 마타, 에레라를 돕기 위해 자신이 나가겠다고 했다”


맨유는 1군 선수들이 많지 않은 상황에서 경기에 임했다. 부상과 늦은 팀 합류 등으로 인해 스쿼드에 고충이 많은 상황이다.

무리뉴 감독은
“최선의 스쿼드로 상황에 대처하고 있다. 선수들은 잘 싸웠고, 힘이 떨어질 때 까지 최선을 다 했다”
고 했다. 
한편 무리뉴 감독은 올 시즌 에릭 바이의 역할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바이는 팀을 위할줄 아는 대단한 선수다. 언제나 솔직하다. 팀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칠 줄 안다. 내가 바이를 데리고 있는 이유다. 그는 팀이 원하는 그런 인재다. 마치 에레라 처럼 말이다. 클럽에는 그런 선수들이 정말 중요하다”
고 했다. 

한편 경기 직전 제외된 스몰링은 부상 보다는 예빵 차원이다.

마티치, 발레시아가 벌써 부상으로 인해 빠진 상황에서 레알 마드리드, 바이에른 뮌헨과의 경기를 앞두고 있다. 최대한 많은 선수들이 부상을 입지 않도록 해야 하는 상황이다. 

관련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