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시포드

래시포드 '이겨야 했던 경기'

마르쿠스 래시포드가 리버풀과의 경기에서 득점포를 가동했다. 맨유는 1-1 무승부를 거뒀다.

21일 새벽(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라포드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경기에서 맨유는 리버풀을 홈으로 불러 무승부를 거뒀다. 전반 36분 래시포드의 득점이 나왔다. 다니엘 제임스의 멋진 패스에 이은 마무리였다. 하지만 후반 아담 랄라나에게 만회골을 내줬다. 

경기 후 래시포드는 MUTV와의 ㅇ니터뷰에서 동료들을 위해, 팬들을 위해 승리를 했어야 했다고 밝혔다. 

래시포드는
“전체적으로 정리한다면 아쉽다”
“우리는 충분히 승점 3점을 딸 수 있었다. 더 좋은 모습을 우리가 보여줬다. 무승부는 너무나 아쉽다. 승점 2점을 잃은 것 같다. 좋은 기회였고, 정말 큰 경기였다. 아쉽지만 더욱 노력해서 승리를 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고 했다.
래시포드는 주중 국가대표팀에서도 득점포를 가동했다. 소속팀드오 바쁘게 돌아와 바로 득점포를 가동했다. 잉글랜드 대표팀은 불가리아와의 주중 A매치에서 6-0 승리를 거뒀다. 해당 경기는 래시포드에게도 자신감을 준 경기였다.

래시포드는 제임스와의 호흡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 오늘의 득점포 역시 그와 함께 만들었다.

“득점 장먼 전에 서로 눈빛을 교환했다. 함께하며 시너지 효과가 있다. 서로 바라보지 않았다면 득점을 만들지 못했을 수도 있다. 좋은 득점이었고, 더 많은 득점을 기록하길 바란다”
고 했다

또한 래시포드는 맨유가 경기를 완전히 장악할 수도 있다고 했다. 프레드가 두 차례에 걸처 멋진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래시포드는 후반에도 기회가 있었다고 강조했다. 더욱 밀어붙여 리버풀을 압도해야 했다고 했다.

그는
“두 번째 득점이 나왔다면 많은 것이 달라졌을 것이다. 하지만 득점에 실패했다. 상대가 득점하기 20분 전에 우리에게 기회가 있엇다. 하지만 언제나 그렇듯 상대 역시 만만치 않았다”
고 했다.
또한 래시포드는
“맨유라는 팀에서는 공격이 살 길이다. 더욱 공격적으로 상대를 압박하고 나서는 것이 우리의 길이다. 오늘 맞붙은 팀 처럼 최고의 선수들이 공격을 해 오면 어려운 상황도 있지만 우리는 늘 공격할 것이다. 더욱 긍정적인 장면을 찾아서 말이다.”
라며 향후 더욱 공격적인 역할을 강조했다.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