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선수들

맨유, 인터밀란에 1-0 승리

메이슨 그린우드가 벤치에서 나와 득점을 기록하며 이번 경기 승리를 이끌었다. 맨유는 투어 2019 세 번째 경기에서 1-0의 승리로 마무리했다.

메이슨 그린우드는 지난주 리즈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첫 시니어 축구 득점을 기록했다. 이후 또 한 번의 득점이 터져나왔으며, 마무리의 능력을 보여주었다.

ICC 이번 경기는 막상막하의 경기였으며, 맨유는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점유율 높은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후 이탈리아 팀은 더 많은 득점을 할 수 있었지만, 하지 못했다.

훌륭한 경기력이었고, 잠재력을 보여준 경기였다. 솔샤르 감독은 스쿼드의 발전에 만족해 할 것으로 보이며, 계속해서 체력도 기르고 있고, 날카로워 지고 있으며, 자신감을 높이고 있는 상황이다. 

후반전 두 명 정도의 부상 선수가 있었다. 빅토르 린델로프와 대체선수 타히스 총이 그랬다. 부상 결과는 이후에나 나올 것으로 보인다. 

맨유는 이제 투어 2019 중국에서의 3차전으로 돌아설 예정이다. 맨유의 프리미어리그 라이벌 토트넘과의 경기이며 토요일 상하이에서 열린다.

맨유 선수들
맨유 선수들

맨유의 선발 라인업은 충분했지만, 이 상황에서 흥미로운 수준을 보여주었다. 솔샤르 감독은 인상적으로 강력한 팀을 구성했다. 프리미어리그 다음 달 첼시와의 첫 경기를 위한 팀일지도 모른다는 예상이다. 

솔샤르 감독은 데 헤아를 선발로 내세웠다. 앙헬 튀앙제브도 센터 백으로, 린델로프도 선발에 나섰다. 포워드들도 젊은 선수들로 구성되었으며, 꽉 찬 페이스로 임해다. 다니엘 제임스, 마커스 래시포드는 윙어였다. 제시 린가드는 10번 선수 역할이었고, 마르시알은 라인을 이끄는 위치였다. 솔샤르 감독은 이번 시즌 스피드가 필요한 상황이다. 

페이스는 항상 팬들을 즐겁게 했으며, 싱가포르 네셔널 스타디움을 충분히 달궜다. 52,897명의 서포터즈들이 함께했으며, 인터밀란은 2000명 이상의 팬들이 운집한 상황이어다. 실수 없이 맨유 서포터즈들도 함께 했으며, 뜨거운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솔샤르 감독의 맨유는 시작부터 밝은 움직임을 보였다. 볼을 빠르게 움직였으며, 공격 면에서 와이드하게 움직였다. 반면 피치를 올려 집중력있게 수비에서도 압박을 가했다. 솔샤르 감독의 프리 시즌은 훈련에서 풍부하게 보여주었고, 더 정제된 스타일의 경기를 보여주며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었다. 

싱가포르의 더위와 습기를 이겨내기 위해 한시간 반 이후 시간을 가졌고, 인터밀란은 운이 좋지 않았다. 루크 쇼 이후, 마르시알과 래시포드는 모두 득점에 기록하기 가까웠다. 

제임스는 데드락을 풀어낼 수 있엇지만, 아쉽게 득점에는 성공하지 못했다. 하지만 그의 슈팅은 와이드하게 퍼져나갔고, 의미있는 움직임이었다. 

솔샤르 감독은 하프 타임에 11명의 대체 선수를 만들어냈으며, 퍼스 글로리, 리즈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승리한 이후였다. 하지만 이 상황에서 그는 선발을 보유했으며, 이 팀에 후반전을 시작했다. 좋은 의도였다 .

첫번째로, 빠른 카운터 어택을 왼쪽 윙에서 보여주며 린가드가 이끄는 낮은 슈팅이 라인을 깔끔하게 이어갔다. 이후 마티치는 골문 밖으로 멀리 헤딩을 가했고, 폴 포그바가 이후 몇 번의 마커를 지나치며 슈팅을 가했다. 하지만 골키퍼의 손에 볼이 돌아갔다. 

린델로프의 시야에 경기가 들어왔으며, 부상의 터널에서 빠져나왔다. 그는 필 존스에 의해 대체되었다. 그 순간 이후, 곧이어 1시간 여가 지났고, 솔샤르 감독은 10번의 변화를 주었다. 

대체 선수 중에는 프레드가 있었다. 그는 지난 호주에서의 경기들에 가족의 이유로 참여하지 못했었다. 

데 헤아와 프레드
데 헤아와 프레드

대체선수였던 총은 페널티 득점을 기록할 수 있었지만, 기회를 놓쳤다. 애슐리 영도 아쉽게 기회를 잡지 못했으며, 맨유의 새로운 선발은 관중 앞에서 선보여졌다.

마지막에 도착한 왼발의 선수 메이슨 그린우드는 패널티 구역에서 볼을 잡았다. 그의 오른쪽에서 왼발로 볼이 이동했고, 피니시를 기록하며 득점에 성공했다. 득점은 그의 발에서 나왔으며, 지난번 리즈와의경기에서도 오프닝 경기를 기록한 바 있다. 

관중들의 환호성이 계속되는 와중에 그린우드는 거의 두 번째 득점을 기록할 뻔 했으며, 센세이셔널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총의 패스를 왼쪽 윙에서 이어받아 슈팅으로 이었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진 못했다. 

센세이셔널한 10대들의 시작이, 맨유에 영향을 끼쳤다. 솔샤르 감독은 어리고 에너지 넘치는 팀으로 앞으로의 미래를 이어갈 것이다.

그린우드
그린우드

라인업

맨유: 데 헤아(로메로 62), 완-비사카(달롯 62), 튀앙제브(바이 62), 린델로프(존스 57), 쇼(영 62), 마티치(맥토미나이 62), 포그바(프레드 62), 제임스(안드레아스 62), 린가드(마타 62), 마르시알(총 62)(고메즈 89), 래시포드(그린우드 62)

대체선수: 조엘 페레이라, 다르미안, 로호, 스몰링, 가너

경고: 안드레아스

인터밀란: 사미르 한다노비치, 데 브리(라노치아 73), 델버트(피로라 73), 암브로시오, 슈크리니아르, 갈리아르디니(바렐라 73), 센시(마리오 73), 브로조비치, 롱고(파리시크 46), 칸드레바(아쿠메 85), 에스포지토(콜리디오 85)

대체선수: 파딜리, 바르니, 바렐로, 바스토니, 엔튭, 베르가니

경고: 브로조비치, 칸드레바

관람: 65,897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