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 텐 하흐

텐 하흐 감독 시대에 빛날 영건들

화요일 28 6월 2022 09:18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어린 선수들은 프리시즌 동안 인상을 남길 기회가 주어질 것이라고 이번 주 디베이트 패널들이 말했다.

스튜어트 가드너는 전 맨유 수비수 웨스 브라운과 대니 웨버, 저널리스트 폴 허스트와 토론에 임했다. 잠재적인 영입 선수부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프리시즌 첫날까지 다양한 주제들이 논의되었다.

화제가 된 것은 에릭 텐 하흐 신임 감독이 젊은 선수들을 위해 어떤 계획을 세웠을까 하는 것이었다.

맨유 아카데미를 졸업한 브라운은 네덜란드 출신 텐 하흐 감독의 실적이 그런 점에서 증명될 거라고 믿고 있다.
"내 생각에 가장 중요한 것은 어린 선수들이 기회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선수들은 일찍 합류할 것이다. 좋은 점은 감독이아마 그들에게 기회를 줄 것이라는 점이다."

"그는 아약스 감독으로 일할 때 유스 선수들을 1군에 기용한 것으로 유명했다. 어린 선수들을 잘 이해할 것이다. 1군에서 어떻게 뛸 수 있을지, 어떤 압박을 받고 있는지, 무엇을 할 수 있을지 파악할 것이다."

"늦게 합류하는 선수들이 있기 때문에 어린 선수들 중 상당수를 기용해야 한다. 이번 프리시즌 투어에 어린 선수들에게 기회를 줄 것이다."
 
웨버는 브라운의 생각을 부연하며, 텐 하흐의 1군 계획에 어떤 선수들이 들어갈 수 있는지를 설명했다.

"알레한드로 가르나초에게는 좀 이르다고 생각한다. 특히 엘랑가와 같은 포지션을 맡고 있는 상황에서 그가 출전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생각한다. 지금으로선 청소년 레벨의 축구가 그에게 너무 쉽다면 임대로 나가게 될 것이다."  

"[제임스] 가너는 이미 임대를 다녀왔고 지난 시즌에 노팅엄 포레스트에서 잘해냈다. 올 시즌에는 프리미어리그에서 뛰어야 한다. 특히 4명의 미드필더들이 떠났기 때문에 맨유 1군에 도전할 수 있다. 그가 떠난 선수들의 자리를 대신할지는 봐야한다. "

"한니발도 튀니지 대표팀에서 잘 해냈다. 임대로 떠날 수도 있다."

"챔피언스 리그로 돌아가고, 우승 경쟁을 해야 할 때 어린 선수들에게 책임을 부여하기는 어렵다. 지난 시즌 엘랑가는 예외적이었다. 그가 했던��로 플레이하려 했으나 쉽지 않다. 92년 세대처럼 유스 선수들이 대거 합류하긴 어렵다. 그런 일은 자주 일어나지 않는다."
 
허스트는 가너가 맨유 1군 팀에 들어갈 가능성이 가장 높은 젊은 선수라는 것에 동의하며, 텐 하흐가 그에게 인상을 받게 될 것이라고 믿고 있다.

"2019년 아약스 팀을 보라. [마테이스] 더 리흐트, 도니 판 더 베이크, 프렝키 더 용과 같은 많은 유스 출신 선수들이 1군에 들어왔다. 그는 어린 선서들을 신뢰한다."

"제임스 가너가 지난 시즌 포레스트에서 펼친 경기력을 보면 해낼 수 있을 것이다. 맨유의 중원 옵션에 그는 도전할 것이다. 3년 전 투어 당시에 그는 골을 넣기도 했다. 솔샤르 감독도 1군에 그를 쓰고자 했을 것이다. 어떤 이유에선지 이뤄지지 못했지만 또 다른 기회가 주어질 것이다. 그가 인상을 남길 준비가 됐을 거라고 확신한다."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