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론 완-비사카

완-비사카의 태클 이야기

아론 완-비사카는 태클을 좋아한다. 태클을 많이 하는 것도 인정했고, 통계적으로도 이를 뒷받침해주고 있다.

팰리스에서 이번 여름 이적한 그는 프리미어리그 시즌 시작부터 엄청난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첼시와의 경기에서 데뷔를 치렀으며 한 경기 당 여섯 번의 태클을 만들어냈다. 이후 울브즈와의 경기에 9번을 기록했다. 이 분야에서는 다섯 명이 있었다. 이전 팰리스와의 경기에서는 패배했지만 한 번의 태클을 만들어냈으며, 맨유는 점유율 면에서 당시 경기에 많은 부분을 차지했다. 그는 사우샘프턴과의 경기에선 더블 피겨(10)에 다다랐다.

옵타는 2006/07 시즌부터 데이터를 모아오고 있으며, 180분의 프리미어리그 경기 그 이상을 뛴 선수들의 기록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완-비사카는 현재 한 경기당 가장 높은태클 수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13번의 시즌에서 말이다. 

물론 아론은 맨유에서 네 번의 경기에서밖에 뛰지 못했지만, 이 결과물을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잉글랜드 스쿼드에서 부상으로 제외된 이후 완-비사카는 2019/20 시즌 더욱 긍정적인 선발로 서기 위해 기대하고 있다.

완-비사카는 현재 평균 한 경기 당 6.5번의 태클을 기록하고 있다. 다음으로는 리치 드 라에가 5.2회를 기록하고 있다. 그는 현재 로열 앤트워프에서 뛰고 있다. 

오언 하그리브스가 3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미드필드와 라이트 백을 맡고 있다. 맨유의 팀 포수-멘사보다 앞서 있는 선수이다. 

쌍둥이인 하파엘과 파비오도 같은 기록(4.0회)을 가지고 있으며, 이전 맨유 선수였던 기예르모 바렐라, 미카엘 실베스트르, 안데르 에레라, 마테오 다르미안도 리스트에 올라있다.

이번 시즌 전반적인 태클 통계에 관해, 두 명의 선수만이 우리의 새로운 29번 선수보다 높은 기록을 가지고 있다. 

마이클은 2010/11 시즌 버밍엄 시키에서 그가 뛰는동안 가장 작은 영향력을 가지고 있었을 수 있지만, 그는 90분 동안 평균 7.7회 태클을 기록했다. 그는 현재 가라바흐에서 뛰고 있다. 

앙리 세베는 2016년 보르도에서 뉴캐슬로 이적한 프랑스 미드필더로, 두 명의 리버풀 선수인 다미엔 플레시, 하비에르 마스체라노가 특히 높은 수의 태클을 기록했다.

앱을 통해서도 이 기사를 만나볼 수 있습니다.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