랄프 랑닉

랄프 랑닉에 대해 당신이 몰랐던 10가지

화요일 30 11월 2021 07:00

지난 며칠 동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신임 임시 감독 랄프 랑닉에 대해 많은 글과 말이 있었다. 당신은 독일 출신 랑닉 감독의 배경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가?

63세인 랑닉 임시 감독의 취업 비자 처리와  올드 트래퍼드 벤치에 앉을 수 있는지를 기다리는 동안 여러분이 몰랐을 수 있는 10가지 이야기를 정리했다.

1. 랄프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FA컵 결승전에 출전한 지 한 달 뒤인 1958년 6월 웸블리에서의 볼턴 원더러스에게 2-0으로 패한 날 태어났다. 냇 로프하우스는는 거의 10만 명의 팬들 앞에서 두 골을 넣었다. 그 해 초 비극적인 뮌헨 항공 재난이 일어난 후 레즈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쇼피스에 잘 도달했다. 

2. 영어와 체육 학위를 이수한 학창시절에 사우스 코스트에서 1년을 살았다. 서섹스 대학에 다녔다. 골드스톤 ���라운드(브라이튼), 하이베리(아스널), 업턴파크(웨스트햄 유나이티드) 같은 곳을 찾아 특별한 분위기를 음미했던 기억이 떠오르면서 지역 축구에 대한 애정을 꽃피웠던 곳이다. 그는 "그 기억들은 여전히 나에게 소름 돋게 한다"고 인정했다. "축구, 열정, 감정, 그리고 스포츠의 사랑에 관한 것이었다."
3. 그가 참석했던 한 경기는 1979년 리버풀과의 브라이튼의 홈 경기였다. 갈매기 군단을 응원했다. 이때 본 선수들은 1983년 FA컵 결승전에서 맨유와 맞붙은 리버풀에 있었다. 실제로 맨유는 결국 재경기에서 4-0 승리를 거뒀고, 골드스톤 그라운드에서 참가한 선수 중 5명이 웸블리에 있었다. 70년대 후반 브라이튼과 함께 한 존 그레고리는 1998년 드와이트 요크를 맨유에 팔아야 했던 애스턴 빌라의 감독이 된다.

4. 랄프는 1979/80시즌 서섹스 카운티 디비전 1에서 11경기에 출전하여 사우스윅에서 비리그 레벨로 뛰었다. 당시 이 팀은 준우승을 했지만 독일인은 경기 중 폐에 구멍이 나고 갈비뼈가 부러지는 부상을 당했다. 병원 치료를 받은 후 사이드라인에 마법을 걸었다. 그는 미드필더나 풀백으로 활동했다.
 
5. 당시 가장 좋아하는 축구선수로 개리 비틀스를 꼽았다. 이 스트라이커는 1979년과 1980년 유러피언컵에서 우승한 브라이언 클러프의 노팅엄 포레스트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뒤 125만 파운드에 맨유에 합류했다. 비틀스는 새 구단에서 활약하기 까지 시간이 걸렸지만 총 11개의 골을 넣은 뒤 1982년 포레스트로 다시 합류했다.

6. 지도자로 '게겐프레싱의 대부'로 알려져 있으며, 위르겐 클롭, 토마스 투헬, 율리안 나겔스만, 랄프 하젠휘틀 등의 플레이 영향을 준 공로를 인정받고 있다. 그 자신도 발레리 로바노프스키, 아리고 사키 등의 아이디어를 개발해 분데스리가에서 단 한 시즌만 활동한 울름과 함께 실력을 발휘했다.
 
7. 카운트다운 시계는 그가 선수들에게서 마음의 민첩성을 기르기 위해 써온 훈련법이었다. 그는 호펜하임 시절 "우리를 위해 만든 카운트다운 시계 풍습이 있었다"고 말했다. "수석코치가 활성화하고 똑딱거리기 시작한다. 우리는 이것을 8초 룰이라고 불리는 게임에 사용한다. 선수들은 똑딱거리는 소리를 들을 수 있고, 공을 8초 이내에 되찾아야 하고, 소유권이 있다면 10초 이내에 슛을 해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된다. 처음에는 짜증날 수 있지만 우리가 이런 종류의 훈련이 선수들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몇 주 안에 그들은 경기 스타일을 조절했고 그것이 본능이 됐다."

8. 랄프는 2011년 챔피언스리그 4강전에서 맨유와 만났을 때 샬케 감독이었다. 분데스리가 구단 샬케가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출한 것은 이때가 처음이다. 리옹, 벤피카, 하포엘 텔아비브가 속한 조 1위를 차지한 후 발렌시아와 인테르나치오날레를 탈락시켰다. 특히 이탈리아의 거물들을 7-3으로 완파했다. 마누엘 노이어의 뱅활약에도 알렉스 퍼거슨 경은 1차전에서 2-0, 2차전에서 4-1로 승리해 4강은 쉽지 않다는 것을 알려줬다.
 
2011 챔피언스리그 샬케와 맨유의 경기
9. 랑닉은 2016년 샘 앨러다이스가 부임하기 전에 잉글랜드 대표팀 감독 면접을 보았다. FA 기술 감독인 댄 애슈워스는 랑닉에게 관심을 갖고 있었다. 랄프는 포포투와 인터뷰에서 "유로 대회 이후 다시 전화를 걸어 영국 취업 면접을 보러 오겠느냐고 묻더라"고 공개했다. "나는 '그게 얼마나 현실적인가?'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에게 달렸으면 매우 현실적이겠지만, 이사회에는 영국인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더러 있었다고 말했다. 물론, 그것은 정상이다. 면접을 보러 간 지 사흘 만에 그들은 샘 앨러다이스가 감독직을 맡게 될 것이라고 알려줬다."

10. 축구 경기에서 어떤 규칙의 변화를 가져올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 랑닉은 골대의 크기에 대해 흥미로운 점을 지적했다. "경기를 더 빨리 만들고, 부상을 줄이고, 선수단을 더 나은 기세로 유지시켜주기 때문에 5명의 교체 선수 규정을 남겨야 한다"고 제안하였다. 랑닉은 "15년 전 내가 제기한 문제를 논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골대의 치수는 여전히 타당한가? 골대를 높이 2.44m, 너비 7.32m로 규정했을 때 골키퍼까지 포함한 일반인의 키는 10cm 더 작았다. 30cm 더 넓게, 20cm 더 높게 골문을 만들었다면 분명 몇 골은 더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