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드

프레드의 성장과 발전

화요일 21 6월 2022 07:00

오늘은 프레드가 2018년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입단한 지 4년이 되는 날이다. 브라질 미드필더 프레드는 그의 여정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인정하지만, 팀에 대한 그의 헌신, 배지에 대한 열정, 그리고 경기장에서의 분명한 발전에 대해 누구도 의문을 제기할 수 없다.

벨로 오리존테에서 태어나고 자란 프레드는 항상 최고 수준의 축구를 해왔다. 브라질과는 문화도 날씨도 다른 우크라이나의 샤흐타르 도네츠키로 2013년 인테르나시오날을 떠나 이적한 뒤 늘 꿈을 위해 싸웠다. 

웃는 얼굴의 남미 선수 프레드는 2018년에 올드 트래퍼드에 도착했다. 그는 어려웠던 첫 시즌 동안 팀에 영향을 미치려고 애썼다. 모든 대회를 통틀어 단 25번밖에 출전하지 못했지만, 그는 단념하지 않았다. 오히려, 좌절은 더 열심히 일하고 더 나아지려는 그의 욕구를 커지게 만들었을 뿐이다.

프레드는 2019/20시즌과 2020/21시즌 모두 48경기에 출전해 중앙 미드필더로 꾸준한 활약을 펼쳤다. 그의 끈질긴 근면함은 대다수의 서포터들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팬들은 더 많은 걸 원했지만 프레드는 여전히 긍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2021/22시즌에는 격동의 팀에서 최고의 플레이를 펼쳤다. 29세가 된 프레드는 실제로 이전보다 경기 수는 줄었지만, 엘랜드 로드에서 리즈 유나이티드와 혈투에서 영향력 있는 골을 넣은 것을 포함해 10골에 직접 기���(4골 6도움)하며 훨씬 더 효과적인 시즌을 치렀다. 

프레드의 인기는 우리의 권위 있는 맷 버스비 올해의 선수상 투표에서 다비드 드 헤아와 수상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 이어 3위를 차지함으로써 두드러졌다. 맨유 선수로 수많은 장애를 끊임없이 극복해 온 프레드에게 칭찬할 만한 성과였다.
프레드가 에릭 텐 하흐 감독 체제에 의해 어떻게 활용될지는 두고 볼 일이다. 우리의 새 감독은 이번 달 말 프리시즌 훈련이 시작될 때 팀 전체에 대한 평가를 시작할 것이다.  우리의 브라질 미드필더 프레드가 그의 칭찬을 받기 위해 모든 것을 쏟을 것이라고 장담할 수 있다.  

"저는 그가 에릭 텐 하흐 감독 밑에서 훨씬 더 나아지기를 바랍니다." 맨유의 전설 웨스 브라운은  최근 디베이트 에피소드에서 말했다. "우선 프레드는 항상 100%를 쏟습니다. 프레드를 보면 그게 너무 좋아요. 팀에는 그런 선수가 필요합니다."

"시즌이 지날수록 그는 점점 더 좋아진 것 같아요. 저는 여전히 이런 포지션의 선수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프레드는 훌륭한 선수입니다. 그는 팀에 에너지를 주고, 많이 뛰면서, 궂은 일을 하죠. 팀에는 그런 선수가 필요합니다."

"모든 사람이 같은 플레이를 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프레드는 플레이를 아주 잘 시작하고 공을 되찾아요. 선수들은 그의 움직임에 반응할 수 있죠. 이제 그는 맨유 4년차인데 그동안 많이 늘었고 아마 지난 시즌은 최고였을 거예요."
 
텐 하흐 감독이 그의 철학을 클럽에서 구현하려 한다면 올 여름 맨유에 변화가 있을 것이다. 시스템, 특히 미드필드에서의 변화를 수반한다.

텔레그래프의 존경받는 저널리스트 제임스 더커는 태도, 이전 실적, 그리고 국가 대표팀에서의 역할로 볼 때 프레드가 적합하다고 생각한다.

디베이트에서 더커 기자는 "브라질 대표팀에서 그는 피보테 중 한 자리를 맡고 있어요. 스콧 맥토미니와 그렇게 하고 있죠."라고 설명했다.  

"맥토미니는 수비진으로부터 공을 받는 것은 장점이 아니지만 4-3-3으로 어느 한쪽에서 경기할 수 있습니다. 프레드와 함께 설 때 최고의 경기를 했습니다."  

"저는 맨유가 잠재적으로 데려올 수 있는 모든 선수들과 프레드가 어떻게 플레이할지 궁금합니다."

맨유에 대한 견해를 디베이트 최신 에피소드에서 확인하세요!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