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니스텔로이와 알렉스 퍼거슨 경

판 듀오의 영입 이야기

알렉스 퍼거슨 경은 감독 재임 기간 뤼트 판 니스텔로이와 로빈 판 페르시라는 치명적인 두 명의 네덜란드 출신 공격수들을 영입했다. 최고의 영입 사례 중 하나다.

두 선수 모두 맨체스터 오니잍드 팬들이 영원히 기억할만한 득점을 꾸준히 올리며 활약했다.

맨유는 트레블을 달성했고, 잉글랜드 무대를 평정한 뒤에 PSV 에인트호벤에서 뛰던 판 니스텔로이를 영입하기 위한 설득에 나섰다. 첼시 역시 네덜란드 대표팀의 차세대 공격수를 강하게 원하고 있었다. 하지만 퍼거슨 감독이 영입전에서 승리했다.

하지마만 판 니스텔로이의 합류는 지연됐다. 메디컬 테스트 도중 무릎에 문제가 발견됐기 때문이다.
 
바젤전 득점에 환호하는 판니스텔로이
판니스텔로아의 베스트골 10개를 감상하세요!
판 니스텔로이는 에인트호벤으로 돌아갔고, 유로2000를 준비했다. 하지만 십자 인대 부상으로 인해 훈련을 할 수 없었다. 알렉스 경은 꾸준히 판 니스텔로이와 연락을 취했고, 1년 뒤에 계약이 완려될 수 있었다. 영국 최고액 계약을 기록했다.

“곧바로 이적할 수 없어서 크게 실망했다.”
판니스텔로이가 당시에 말했다.
“하지만 이제 힘든 시간을 싸워내고 돌아왔다. 난 해냈고, 환상적이다. 맨유 이적은 내게 일어난 최고의 사건이다. 계속 믿음을 놓지 않았다.”


퍼거슨 감독은 판 니스텔로이가 인내하도록 설득한 인물이다.
“힘든 부상이었다. 하지만 요즘엔 경력을 망칠 정도는 아니다.”
퍼거슨 감독이 설명했다.
“우리는 그가 다시 뛸 수 있을 때까지 기다렸다. 몇 분 씩 뛰기 시작했고, 계속 상황을 지켜봤다. 누군가의 잠재력을 본다면, 은행에 적금처럼 들어놔야 한다. 다른 공격수 여럿을 보유했다고 해도 뤼트 같은 선수의 잠재력을 외면할 수는 없다.”


판 니스텔로이는 리버풀과 커뮤니티실드 경기에서 데뷔하며 곧바로 데뷔골을 넣었다. 그는 눈부신 골잡이었다. 2012년 합류한 동향 후배 판 페르시도 그의 뒤를 따랐다.

로빈의 사례는 조금 다르다. 그는 프리미어리그에서 검증된 선수였다. 이미 아스널에서 최고의 선수로 인정 받은 성숙한 선수였다. 그는 19세의 나이에 왔고, 계약 과정에도 문제가 없었다. 맨체스터 시티 팬들이 가엘 클리시, 콜로 투레, 엠마누엘 아데바요르, 사미르 나스리 등 판 페르시의 아스널 동료들을 데려갔다. 

판 페르시는 아스널의 연장 계약 제안을 거절했다. 아스널은 다가오는 여름에 판 페르시를 잃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유벤투스도 진지한 관심을 보였다. 하지만 퍼거슨 감독의 개인적 접촉이 거래를 성사시켰다.

“어려운 일이었다.”
알렉스 경기 맨유 공식 매거진 인사이드 유나이티드에 이야기했다.
“아스널이 맨유로 보내고 싶지 않았던 것은 이해할 수 있는 일이었다. 지난 25년을 보면, 내가 오기 전부터, 아스널이 1989년 리그 우승을 차지한 이후로 맨유와 아스널은 라이벌이었다. 조지 그레엄이든 아르센 벵거든 그랬다. 그래서 벵거가 우리에게 자기 선수를 보내는 걸 원치 않았다.”
 로빈 판 페르시와 퍼거슨 감독
퍼거슨 감독이 판 페르시를 데려오기 위해 벵거 감독을 설득했다.
“시간이 좀 걸렸다. 하지만 선수가 오고 싶어했다. 그게 열쇠였다. 그는 다른 팀에게 그 팀으로 가고 싶지 않다고 했다. 그는 맨유에서 뛰고 싶다고 했다. 그래서 우리는 협상이 조금 쉬워졌다. 하지만 벵거는 계속해서 최고의 금액을 원했다. 우리는 이정도면 좋은 액수라고 생각했다.”


“감독과 그렇게 오래 대화한 건 처음이었다.”
퍼거슨 감독이 말했다.
“내가 왔을 때, 내가 감독에게 연락하고, 두 회장이나 사무국장이 마무리하곤 했다. 요즘은 그런 시대가 아니다. 에이전트가 거래에 관여한다. 협상에 빠져서 좋았다. 곤란하지 않았다. 우리 CEO인 데이비드 길이 모두 맡아서 하고 있다. 하지만 그 상황에서는 내가 벵거에게 전화하는 게 도움이 될 것 같았다.”


판 페르시는 자기 안의 작은 소년이 맨유로 가고 싶다고 말했고, 이것이 보도됐다. 그는 이전 팀의 어떤 비판도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었다.
“난 많은 위대한 공격수들의 발자취를 따르고 싶었다.”
판 페르시가 말했다.
“내 경험을 갖고 팀의 우승을 돕고 싶었다.”
판 페르시
판 페르시의 득점을 감상하세요!
이전 시즌에 맨시티에게 우승을 아쉽게 내준 맨유였다. 퍼거슨 감독은
“선수가 좋은 말을 해줬다. 마지막에는 더 좋은 선수를 가진 팀이 결과를 얻는다. 내가 말하듯 우리는 최고의 선수들와 팀을 만들고, 근면한 팀을 만들 수 있고, 그러면 좋다고 생각했다”
고 했다. 그가 옳았다. 파 페르시는 퍼거슨 감독의 마지막 시즌에 맨유가 20번째 리그 우승을 이루는 데 중심적인 역할을 했다.

두 눈부신 스트라이커.

알렉스 경과 맨유의 대단한 두 영입


손 안에 넣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식!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하세요! 

권장: